Photo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임명, 재가했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도 임명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결단을 미뤘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윤석열 대통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임명,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 집무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어제까지 뭐가 안 왔기 때문에 있다가 출근해서 검토해 보겠다”고 했다. 정호영 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좀 더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김현숙 여가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서 윤석열 정부는 출범 일주일 만에 총 6명 장관을 국회 동의 없이 임명하게 됐다. 윤 대통령은 앞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박진 외교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없이 임명했다.

Photo Image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안에 인사청문 절차가 완료되지 않으면 대통령이 10일 이내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국회가 시한 내 응하지 않을 경우 대통령은 후보자를 그대로 임명할 수 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재송부 기한은 지난 16일, 김현숙 여가부 장관 재송부 기한은 지난 13일이었다. 정호영 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지난 9일 시한이 도래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인준이 불가해졌다며 공세를 높였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김현숙 여가부 장관의 임명은) 국민 눈높이를 벗어나 국정 갈등의 폭탄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은 이들에 대한 해임건의안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당연히 국민 의견을 대변해 할 수 있다”고 했다.

Photo Image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여당인 국민의힘은 도덕성과 전문성 등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방어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민주당이 자신들을 향해서 수사를 했다는 이유만으로 그걸 부적격자로 정한 것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