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지난 12일(현지시간) 인도 구자라트 지방에서 발견된 우주쓰레기 추정 물체. 인디안익스프레스 캡처.>

중국산 우주쓰레기로 추정되는 물체가 한 달이 조금 넘는 사이에 또 다시 인도를 위협했다.

17일(현지시간) 아마다바드미러 등 인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최근 인도 서부 농촌 지역인 구자라트 지방에 위치한 반경 15km 이내의 3개 마을에 거대한 구 모양의 금속이 '마른하늘에 날벼락'처럼 떨어졌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첫 번째 금속 구체가 발견된 것은 지난 12일 오후 4시 45분경 아난드 발리 마을에서다. 무게는 약 5kg로, 관계자는 “첫 번째 추락음이 들렸고 이후 캄볼라즈와 람푸라 등 다른 두 마을에서도 비슷한 보고가 들어왔다”고 전했다.

다행히 이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주민들은 굉음에 깜짝 놀라는 등 공포에 떨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 당국은 현재 이 물체가 무엇인지 조사 중이며, 감식을 위해 과학수사연구소(FSL)에 의뢰한 상태다.

전문가들은 해당 물체를 중국이 발사한 로켓 잔해로 추정했다. 하버드-스미소니언 천체물리학센터의 조나단 맥도웰 연구원은 “지난해 9월 ZX-9B 통신 위성을 발사한 창정-3B 로켓의 일부가 지난 12일 대기권에 재진입해 지구에 떨어졌다”면서 “구자라트 지역이 이 로켓의 재진입 예상 루트에 포함돼 있으며, 지상에서 잔해가 발견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Photo Image
<지난 4월 인도의 한 마을에 떨어진 금속 고리.>

앞서 지난 4월에도 인도 서부에 위치한 한 작은 마을에서 직경 3m, 무게 40kg에 달하는 우주 쓰레기가 낙하했는데 이 또한 중국 로켓의 잔해로 추정된 바 있다. 당시 인도우주연구기구(ISRO)는 “인도 상공에서 관측된 재진입 시간과 궤도를 고려했을 때 마을에 떨어진 잔해는 지난해 2월 발사된 중국 창정-3B의 파편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중국은 이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