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대선판을 달궜던 대장동 이슈가 지방선거까지 이어지고 있다. 당시 윤석열 후보 측과 이재명 후보 측이 서로가 몸통이라고 공방을 벌인 이후 지금까지 수사에 별다른 진척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지방선거를 무대로 2차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인천 계양을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한 심판론이 작동하고 있는 것 같다”며 “당력을 집중해 윤형선 후보를 당선시켜 이 후보의 방탄 출마에 따른 불체포 특권 활용을 저지하겠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도 “이 후보는 대장동 사업을 최대 치적이라면서도 몸통은 국민의힘이라는 궤변을 늘어놓는다”며 “이 후보가 모든 의혹에 당당하다면 특권 뒤에 숨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에 대한 당 차원의 총력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 후보가 출마한 인천 계양을은 물론, 다른 지역 선거에서도 이 후보의 대장동 의혹을 계속 부각시키고 있다. 이 후보가 이번 지방선거의 민주당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는 만큼 대장동 이슈를 선거 전체 이슈로 확대하는 전략이다.

Photo Image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16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계산전통시장에서 한 시민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후보 측도 정면돌파에 나섰다. 이 후보는 제주 오등봉 개발사업,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부산엘시티 사업, 대장동 개발사업 등 그동안 정치권 연루 의혹이 있었던 모든 부동산 개발사업을 통합한 이른바 '오공시티 화천 특검'을 하자는 제안으로 맞서고 있다.

대장동 지역구인 성남 분당갑에서는 관련 이슈가 선거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해당 지역구에 출마한 김병관 민주당 후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안철수 후보는 성남은 조커가 판치는 고담시와도 같다고 했다며 “성남 시민과 분당판교, 대장동 주민을 모욕했다”고 했다. 이어 “정말 분당판교가 “고담”인지, 아니면 안 후보의 모욕주기식 정치공세인지 시민들 앞에서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안 후보 측은 “대장동 사건을 미화시키려 애쓰는 김병관 후보의 처절한 노력이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김 후보가 우선적으로 제안할 것은 토론이 아닌 단군 이래 최대 부동산 비리 사건인 대장동 사건에 대한 책임 있는 사과”라고 답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