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시베르스키도네츠강 폭격 현장. 사진=우크라이나 국방부>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의 러시아군이 도하 작전 중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을 받아 대대급 병력이 거의 전멸당하는 등 치명적 타격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더타임스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8일 시베르스키도네츠강을 건너다 73대의 탱크와 장갑차, 1000~1500명의 병력을 잃은 것으로 추산된다.

우크라이나군은 항공사진 등을 토대로 이같이 추산하고, 포격으로 불타버린 차량 50여 대의 잔해를 담은 사진과 드론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파괴된 부교의 모습도 확인됐다.

이 같은 우크라이나군의 전과는 러시아군의 움직임을 미리 간파한 결과였다. 우크라이나군 총참모부는 러시아군이 이 강을 건너 돈바스 지역의 리시찬스크와 세베로도네츠크를 포위하는 동시에 서쪽의 리만을 공격하려 한 사실을 미리 파악했다.

이튿날 이동을 시작한 러시아군은 주변 들판과 숲을 태운 연기로 동선을 숨겼지만, 경계 태세를 갖추고 있던 우크라이나군은 곡사포와 공군력을 동원한 일제 포격을 퍼부었다. 부교가 부서지기 전에 강을 건넌 러시아군 차량 50여대도 공격에 노출된 채 발이 묶였다.

우크라이나군 폭발물 처리반 장교 막심은 “하루 동안의 전투 뒤에 다리가 무너졌고, 러시아 병력 일부가 퇴로를 잃은 채 우크라이나 쪽 강변에 고립됐다”며 “부서진 다리를 건너지 못한 병력이 새로운 다리를 만들려고 했다. 이때 공군이 대대적 공격을 가했고 남은 병력과 그들이 만들려던 다리까지 파괴했다”고 전했다.

Photo Image
<시베르스키도네츠강을 건너려던 러시아 탱크와 장갑차 잔해. 사진=우크라이나 국방부>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군이 도하 지역에 밀집됐던 탓에 사상자가 많았을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 국방부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의 험난한 지형 탓에 돈바스 지역의 러시아 지상군이 여전히 느리고 일정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에서 '도하 작전'이 러시아군의 골칫거리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영국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의 잭 와틀링 선임 연구원은 “다리가 감시의 대상이자 '킬존'(kill zone)이 될 수 있다”며 “무기 사정거리와 센서의 감시거리가 늘어난 현대전에서는 성공적인 도하 작전을 위한 적의 감시망 회피가 더욱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