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자금력 높은 평가
KG-파빌리온PE 연대 '담합' 주장도

KG그룹이 쌍용자동차 새 주인으로 부상했다. 아직 공개 입찰 절차가 남았지만 쌍방울그룹을 제치고 인수합병(M&A) 전 인수예정자로 선정되면서다.

다만 쌍방울그룹이 KG그룹과 파빌리온 프라이빗에쿼티(PE) 간 컨소시엄을 구성한 게 부당하다며 가처분신청을 낸다고 밝히면서 절차가 지연될 우려가 커졌다.

Photo Image
<쌍용차 평택공장 전경.>

쌍용차와 매각주간사인 EY 한영회계법인은 법원의 허가를 받아 KG 컨소시엄을 M&A 공고 전 인수예정자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KG그룹은 당초 캑터스PE와 컨소시엄을 구성했으나 인수제안서 접수를 앞두고 예비실사에 참여했던 경쟁자 파빌리온PE와도 공동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쌍용차와 EY 한영회계법인은 인수제안서를 낸 KG그룹, 쌍방울그룹, 이앨비엔티 중 KG그룹을 공고 전 인수예정자를 선정했다. △인수대금의 크기 △유상증자비율 및 요구 지분율 △인수 이후 운영자금 확보계획(조달 규모 및 방법) △고용보장 기간 등을 종합 평가했다.

특히 에디스모터스와의 M&A 실패를 고려해 인수대금 및 인수 후의 운영자금에 대해서는 그 총액 규모뿐만 아니라 제시된 자금조달 계획의 조달 증빙과 투입 형태 등에 대해 각각의 가중치를 부여해 평가했다.

KG그룹은 KG케미칼이 보유한 현금 및 현금상 자산만 3600억원에 달하고, KG ETS 환경에너지 사업부 매각을 통해 추가적으로 5000억원가량을 확보할 예정이다. 쌍용차 인수가는 4000억~6000억원으로 예상되는 만큼 탄탄한 자본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다 캑터스PE, 파빌리온PE까지 가세해 운영자금 조달에도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쌍용차는 KG그룹 컨소시엄과 다음주 중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후 공개 매각 절차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쌍방울그룹이 입찰담합 의혹을 제기, 법원에 가처분신청을 낼 예정이라 지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쌍방울그룹은 KG그룹과 파빌리온PE가 협력한 게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대기업 판례(대법원 2013두26804)를 통해 “사업자들 사이의 합의에 의해 낙찰예정자를 사전에 결정한 결과, 낙찰예정자가 아닌 사업자들이 입찰참가 자체를 포기하면, 경쟁이 기능할 가능성을 사전에 전면적으로 없앤 것이 된다”며 “입찰과정에서의 경쟁의 주요한 부분이 제한된다고 봐야 하므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부당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쌍방울그룹은 “입찰 무효 사유가 될 수 있어 법적인 절차를 진행 할 것”이라며 “스토킹호스 선정과 상관없이 경쟁입찰에도 참여하는 등 포기 없이 끝까지 인수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G그룹이 인수예정자로 선정됐으나 공개 경쟁입찰에서 다른 사업자가 더 좋은 조건을 써낸다면 최종 인수자가 바뀔 수 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