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연합뉴스)>

쌍용자동차와 매각주간사인 EY 한영회계법인은 법원의 허가를 받아 KG 컨소시엄을 M&A 공고 전 인수예정자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KG그룹은 앞서 경쟁자였던 파빌리온 프라이빗에쿼티(PE)와 공동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전에 참여했다.

쌍용차와 EY 한영회계법인은 △인수대금의 크기 △유상증자비율 및 요구 지분율 △인수 이후 운영자금 확보계획(조달 규모 및 방법) △고용보장 기간 등을 종합 평가해 공고 전 인수예정자를 선정했다.

앞서 에디스모터스와의 M&A 실패를 고려해 인수대금 및 인수 후의 운영자금에 대해서는 그 총액 규모뿐만 아니라 제시된 자금조달 계획의 조달 증빙과 투입 형태 등에 대해 각각의 가중치를 부여해 평가했다.

쌍용차는 M&A 공고 전 인수예정자인 KG 컨소시엄과 다음주 중에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후 공개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공개 입찰에서 더 좋은 조건을 써내 높은 평가를 받는 업체가 있다면 최종 인수자가 바뀔 수도 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