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가 현지시간 12일 막을 내린 'SID2022'에서 주최 측이 수여하는 각종 어워드를 석권했다. SID는 전시 기간 중 관람객 투표로 우수 전시 제품과 전시장 등에 피플스 초이스 어워드(People's Choice Awards)를 수여한다.

Photo Image
<LG디스플레이 부스 사진.>

LG디스플레이는 97인치 올레드이엑스(OLED.EX) 등을 앞세워 '피플스 초이스 어워드' 베스트 부스(Best Booth) 상을 받았다.

혁신적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력과 전시 디자인의 조화, 관람 편의성 등을 인정받아 베스트 부스 상도 수상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가 열어갈 새로운 미래'를 테마로 97인치 초대형 OLED.EX를 비롯, 화면을 자유롭게 접고 구부릴 수 있는 벤더블, 폴더블 OLED, 터치 내장형 대형 OLED, 세계 최대 차량용 P-OLED 등 OLED 신기술을 대거 선보이고 호평 받았다.

전시장 입구에 설치한 현존 OLED TV 패널 중 가장 큰 97인치 OLED.EX는 초대형 사이즈와 초고화질 기술로 압도적 시각 경험을 제공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베스트 뉴 디스플레이 컴포넌트(Best New Display component) 분야에서 QD 디스플레이로 상을 받았다. QD 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퀀텀닷을 내재화한 자발광 디스플레이다. 현존하는 가장 넓은 색영역을 지원, 자연의 색을 그대로 표현한다.

Photo Image
<삼성디스플레이 사진3 SID QD 수상장면>

퀀텀탓의 광학적 특성으로 정면이 아닌 측면에서 보더라도 선명한 화질을 제공해 관람객 눈길을 끌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전시회에서 65인치 TV용 QD디스플레이, 34인치 모니터용 QD디스플레이 등을 전시했다.

새너제이(미국)=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