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앞줄 왼쪽 세번째)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3일 대전·충남북 지역 대상 '제3차 지역경제포럼'을 개최하고 지역 현안과 대응과제를 논의했다. 포럼에서는 충청지역이 반도체·배터리 등 신산업 분야 생산기지로 양적 성장은 이뤘지만 여전히 수도권 의존도가 큰 '반쪽 산업생태계'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새정부의 '중원 신산업벨트' 공약 이행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포럼 발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충청지역 지역내총생산(GRDP) 연평균 성장률은 3.9%로 전국 6개 권역 중 2위를 차지했다. 수도권에 집중된 반도체·배터리 등 신산업 생산기지 역할을 인접지역인 충청권이 맡으며 성장 모멘텀이 마련됐다.

외형적 성장에도 산업생태계는 열악해 수도권 격차를 해소하기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신산업 생산현장 기술 인력이 부족하고, 지역 신산업을 이끌어갈 기업 본사나 연구개발(R&D)센터도 전무하다.

대한상의가 반도체·배터리·바이오 분야에서 충청권에 생산 공장을 둔 8개 주요 기업 실태를 조사한 결과 본사가 충청권에 있는 기업은 없었다. R&D센터 경우도 8개 기업 총 10개 센터 중 충청권에는 2개만 위치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산업기술인력수급실태조사'에 따르면 2020년 기준 기술인력 부족 인원도 충청권은 5935명으로 수도권 다음으로 많았다.

포럼 참석자는 충청권 경제 지속성장을 위해 새정부가 내세운 중원 신산업벨트 공약 이행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중원 신산업벨트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역발전 공약 중 하나로 과학기술과 신산업 중심지인 대전·충남북을 중심으로 강원권과 호남권을 연계해 미래산업과 스타트업 벨트를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새 정부가 충청지역 산업 환경과 기업 여건 개선에 나서달라는 요구도 있었다. 정태희 대전상의 회장은 “충청지역이 신산업 거점지역으로 거듭나려면 이에 부합하는 맞춤형 정책지원과 규제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새정부가 공약한 중원 신산업벨트 구상에 지자체와 지역 산업계도 적극 참여해 명실상부한 충청권 브랜드로 키워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박종원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정책관, 김명수 대전시 과학부시장, 정태희 대전상의 회장, 정원춘 충남북부상의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다은기자 dand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