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3년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돈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문 학회-전시회인 SID2022 전시장 모습. [사진 출처 - 전자신문]>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2022는 슬라이더블, 마이크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차량용 콕핏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부상한 신기술 진화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중국의 추격이 상당히 빨라졌지만, 한국 디스플레이 초격차는 아직 굳건했다. 일본 디스플레이는 존재감을 잃었다.

12일(현지시간) 폐막한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전문 학회·전시회 'SID 2022'에서 한층 진화한 OLED, 폴더블, 증강현실(AR)용 디스플레이 등 신기술 릴레이가 이어졌다. 세계 최고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도하는 한국 기업은 중국 추격을 따돌릴만한 한발 앞선 첨단 기술을 선보이며 가장 큰 주목을 받았다.

◇LG-삼성 대형·중소형 넘나드는 총공세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는 대형과 중소형으로 갈렸던 각사 주력 사업을 넘나들며 신기술 총공세를 펼쳤다. BOE보다 부스 규모는 작았지만 기술 수준에선 여전히 세계 최고라는 평가를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가진 대형 OLED 제품을 주력으로 내세우면서도 벤더블 OLED, 마이크로 OLED 등 중소형 신사업에도 힘을 실었다.

LG디스플레이는 현존 최대 크기인 97형 올레드이엑스(OLED.EX)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볼록 렌즈 기술을 응용해 올레드이엑스보다 휘도를 대폭 개선한 8K OLED 패널 화질도 감탄을 자아냈다.

Photo Image
<LG디스플레이 SID2022 전시존 모습 [사진 출처 - 전자신문]>

화면을 자유롭게 구부렸다 펴는 42형 벤더블 게이밍 OLED, 세계 최대 크기 차량용 P-OLED로 업계 최고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입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퀀텀닷을 내재화한 자발광 디스플레이인 대형 QD디스플레이를 중점 전시하며 대형 OLED 사업 존재감을 알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5, 65형 TV용 패널과 34형 모니터용 패널도 선보였다.

Photo Image
<삼성디스플레이 SID 2022 전시존 모습 [사진 출처 - 전자신문]>

슬라이더블 기술은 가장 큰 관심을 받았다. 위로 화면이 확장되는 6.7형 슬라이더블, 가로 양방향으로 확장되는 12.4형 폴더블 등 새로운 폼팩터의 OLED가 대거 처음 공개됐다.

일본 주요 디스플레이 기업 중에선 재팬 디스플레이(JDI)가 유일하게 전시에 나섰다. 전시 규모는 중소기업 수준으로 작았다. 센서 기술을 활용해 손 끝으로 화면을 직접 터치하지 않고 손 모션만으로 터치가 가능한 기술을 선보였다.

Photo Image
<재팬디스플레이 SID2022 주요 전시 모습. 손끝으로 화면을 직접 닿아 터치하지 않고 손 모션 만으로 터치가 가능한 디스플레이 기술 (사진 출처 - 전자신문)>

◇현실로 다가온 메타버스...AR용 마이크로 OLED-車 디스플레이 '주목'

메타버스 시대 핵심 디바이스로 부상한 AR 디스플레이도 핵심 전시 품목 중 하나였다.

전시회 개막 첫날 기조연설에 나선 조 오키프 메타(옛 페이스북) 부사장은 메타버스 디바이스에서 디스플레이 기술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가장 앞선 AR용 디스플레이를 선보인건 LG였다. LG디스플레이는 실리콘 웨이퍼위에 발광부인 OLED를 적용한 마이크로OLED 디스플레인 올레도스(OLEDoS)를 선보였다.

Photo Image
<LG디스플레이 SID2022 전시존 모습. 맨왼쪽 AR 글래스용 마이크로OLED인 올레도스가 전시돼 있다. [사진출처 - 전자신문]>

BOE도 전시장 내 별도로 메타버스 존을 구성하고 AR·가상현실(VR)용 디스플레이를 대거 전시했다.

Photo Image
<BOE가 SID2022에서 메타버스 존을 꾸리고 AR글래스용 마이크로 OLED를 전시했다. [사진 출처 - 전자신문]>

미국 이메진(eMagin), 독일 프라운호퍼(Fraunhofer)도 AR용 마이크로 OLED를 내놨다.

Photo Image
<독일 프라운호퍼의 AR글래스용 마이크로OLED 전시 사진. [사진출처 - 전자신문]>
Photo Image
<미국 이메진이 전시한 AR용 마이크로OLED 제품 사진. [사진 출처 - 전자신문]>

차량용 디스플레이 기술도 주력으로 부상했다.

Photo Image
<SID2022 벤츠 전시존 모습. LG디스플레이 세계 최대 사이즈 P-OLED 패널이 탑재된 벤츠 차량 모습 [사진 출처 - 전자신문]>

올해 전시에는 이례적으로 벤츠가 참여했다. 벤츠는 LG디스플레이 차량용 P-OLED를 탑재한 차량을 전시했다. LG디스플레이 차량용 디스플레이는 세계 최대 크기로 내장형 터치 기술을 탑재했다. 플라스틱 기판으로 만들어져 디자인 자유도가 상당히 높다. LG 제품은 휘도와 소자 수명에서 가장 앞서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도 차량용 디지털 콕핏을 내놨다. 7형, 12.3형, 15.7형 등 다른 크기의 리지드(딱딱한) OLED 3개를 붙여 만든 멀티스크린이다. 전시 기간 동안 맨 왼쪽 스크린은 작동 오류 문제가 있었다.

BOE는 액정표시장치(LCD) 차량용 디스플레이를 전시했다. 전시회 현장에서는 기기 문제로 작동하는 모습은 볼 수 없었다. 이 제품은 현재 완성차 업체에 일부 공급 중이라고 BOE는 설명했다.

Photo Image
<SID2022 BOE 차량용 디스플레이(LCD) 전시 모습. 전시기간에 기기 문제로 작동을 하지 않고 화면이 꺼있다. [사진 출처 - 전자신문]>

새너제이(미국)=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