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티맵모빌리티는 '티맵(TMAP)'의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 가입자 수가 5만2000명을 기록, 서비스 출시 5개월 만에 5만명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화물차주가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으로 목적지를 설정한 후 도로 위를 주행한 거리는 2억㎞를 넘어섰다.

티맵모빌리티는 티맵에서 기본 차량 설정을 경차나 승용차가 아닌 '화물차'로 등록한 유저를 기준으로 가입자를 집계했다.

티맵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은 전국 화물차주를 대상으로 한 맞춤형 길안내 서비스다. 화물차 높이·중량제한에 따라 안전운행이 가능한 최적의 경로를 안내한다. 주행이 불가한 도로는 피해가는 기능도 지원한다. 화물차 우대 주유소나 휴게소, 졸음운전 방지를 위한 화물차 우대 쉼터 등 장거리 운행에 유용한 정보도 제공한다.

여러 곳을 경유하는 화물차 운행 특성을 반영해 목적지도 최대 5곳까지 설정할 수 있다. 티맵모빌리티는 요소수 거점 판매 주유소 정보 제공 등 화물차주 편의 개선을 위한 서비스 혜택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양성우 티맵모빌리티 MOD 담당은 “TMAP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은 지난 20년 간의 내비게이션 서비스 노하우를 접목해 만든 성과물”이라며 “주로 장거리를 운행하는 화물차주의 편의성을 개선하고 양질의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