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방한 때 발표
현대차 "협상 진행중…규모·시기는 미정"

현대자동차가 미 조지아주에 70억 달러(약 9조원)를 투자해 전기차 공장을 건립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현대차는 협상을 진행 중이라면서 규모·시기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Photo Image
<현대차그룹 서울 양재동 본사.>

AP통신과 조지아주 매체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AJC) 등은 현대차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 기간에 맞춰 현대차가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12일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0~22일 방한한다. 현대차와 조지아 정부는 20일(미국시간) 동시에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해졌다.

매체는 현대차와 조지아주 정부는 이미 협상을 마쳤고 부지는 조지아주 서부해안 도시 서배너라고 전했다. 현대차뿐 아니라 기아도 이곳에서 전기차와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AJC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미국 내 전기차 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곧 발표가 나올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현대차는 13일 “미국 주 정부와 전기차공장 설립 투자 관련해 협상을 진행 중이나 규모나 시기 등은 결정된 바 없다”고 공시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06년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을, 지난 2009년 기아 조지아주 공장을 설립해 가동에 들어간 바 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