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러시아 군인(왼쪽)과 우크라이나 군인에게 지급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구급상자를 늘어놓은 모습. 사진=트위터>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군에게 지급된 부실한 구급상자와 엉성한 헬멧 등 보급품 모습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지고 있다고 1일(현지시간) 데일리비스트 등이 보도했다.
 
트위터를 통해 퍼지고 있는 사진 속에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군인에게 각각 지급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구급상자가 나란히 놓여있다.
 
한 눈에 보기에도 러시아 군 구급상자는 단촐하다. 안에는 지혈대와 함께 사용설명서 정도만 들어있다. 이에 반해 우크라이나 군인의 구급상자에는 지혈대 뿐만 아니라 가위, 기도 삽관 튜브 등 다양한 응급 물품들이 구비돼 있다. 한 누리꾼은 “지혈대조차 우크라이나 쪽 CAT 지혈대 품질이 더 우수하다”고 말했다.
 

Photo Image
<러시아 군인이 버리고 간 것으로 추정되는 헬멧을 우크라이나 군인이 밟자 쉽게 부서진다. 사진=트위터>

또한 러시아 군인들이 버리고 간 헬멧의 상태도 우크라이나 군인들을 통해 공개됐다. 이들이 촬영한 영상에 따르면 헬멧을 발로 밟자 유리처럼 쉽게 부서진다. 이미 얇은 금속 파편 등에 찢긴 자국도 선명하다.
 
전직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러시아 국장 제프리 에드먼즈는 데일리비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구급 상자 구매에 엄청난 예산이 드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자금 문제가 아니다”라며 “자국 군인의 생명을 대하는 태도의 문제다”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내가 러시아 군인이었다면 ‘음, 전투에서 내 건강은 가치가 없군’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는 “이러한 태도는 러시아 군대의 사기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개전 이후 예상 밖의 고전을 겪은 러시아 군인들이 무기를 버리고 도망가거나 탱크와 함께 우크라이나 군에 투항했다는 소식이 앞서 전해졌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