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이 7단계 과정 중 6단계를 마치고 각 과학 장비로 포착한 이미지를 지구로 보내왔다. 사진=미 항공우주국(NASA) 블로그>

미 항공우주국(NASA, 이하 ‘나사’), 유럽우주국(ESA), 캐나다우주국이 합작한 초대형 프로젝트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이 6번째 정렬을 마치고 마지막 단계에 돌입한다.

나사는 28일(현지 시간) 블로그를 통해 망원경에 탑재된 여러 과학장비가 포착한 우주의 신비로운 사진을 공개했다. 이번 테스트 촬영의 대상은 지구로부터 약 15만 8000광년 떨어진 ‘대마젤란 은하’의 일부다. 앞서 공개한 사진들보다 더욱 선명해진 사진은 향후 웹이 포착할 빅뱅 직후의 사진을 기대하게 만든다.

지난해 12월 25일(현지시간), 크리스마스에 우주로 향한 웹은 한달 여 간의 비행 끝에 지구에서 약 150만km 떨어진 라그랑주2(L2)에 도착했다.

이후 촬영을 위한 총 7단계의 정렬에 돌입한 웹은 최근 6단계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마지막 단계는 ‘최종 수정을 위한 반복 정렬’로 약 2개월이 소요되며, 6월 말 첫 사진을 보내올 것으로 윤곽이 잡혔다.

Photo Image
<각 장비는 작동하기 위해 필요한 온도에 도달했다. 사진=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 유튜브>

웹에는 여러 최첨단 과학 장비가 탑재돼 있다. 모두 작동을 위한 필요 온도가 다르다. 이번 6단계에서 과학 장비 모두 필요 온도까지 냉각해 준비를 마쳤다고 나사는 전했다.

이미저는 NIRCam(Near InfraRed Camera), NIRISS(Near-InfraRed Imager and Slitless Spectrograph), MIRI(Mid-InfraRed Instrument) 등 3개다. NIRSpec(Near InfraRed Spectrograph)은 분광기이지만 보정 및 표적 획득을 위해 1.1 미크론 파장의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하니웰 사가 제공한 FGS(Fine Guidance Sensor)는 웹이 관측대상을 보다 정밀하게 겨누고, 고화질 영상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Photo Image
<정렬을 완료한 ‘NIRCam’으로 촬영된 이미지. 사진=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 유튜브>
Photo Image
<하니웰 사가 제공한 ‘FGS’도 정렬을 끝냈다. 사진=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 유튜브>
Photo Image
<NIRSpec의 정렬도 모두 마쳤다. 사진=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 유튜브>
Photo Image
<MIRI(왼쪽)와 NIRISS 이미저가 최근 촬영한 이미지. 사진=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 유튜브>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