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올여름 '갤럭시Z폴드4', '갤럭시Z플립4' 외에도 새로운 폴더블(접는) 스마트폰 라인업을 선보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선보일 폴더블폰 3종을 개발 중이다. 책처럼 좌우로 열고 닫는 Z폴드, 위아래로 여닫는 Z플립 등과 다른 완전히 새로운 폼팩터(기기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Photo Image
<두 번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 콘셉트 이미지. 사진=레츠고디지털>

IT 전문매체 갤럭시클럽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현재 B4, Q4, N4 등 코드명을 가진 세 종류의 폴더블폰을 준비 중이다.

이 중 'B4'와 'Q4'는 각각 Z플립4, 폴드4로 추정된다. 지난해 출시된 Z플립3와 Z폴드3의 코드명이 B3, Q3였기 때문이다.

반면 'N4'는 두 모델과 다른 폴더블폰으로 예상된다. N4 코드명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업계는 N4가 두 번 이상 접을 수 있는 다중 폴더블폰 또는 롤러블(마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삼성전자 첫 슬라이드폰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최근 차세대 폼팩터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단순히 한번 접는 기존의 폴더블 타입에서 벗어나 다양한 형태의 제품을 출시, 시장을 선점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Photo Image
<삼성전자가 출원한 특허 문서 일부. 사진=WIPO>

삼성전자는 앞서 관련 특허를 잇달아 출원한 바 있다. 지난달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를 통해 공개된 삼성전자 특허는 롤러블 또는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스마트폰을 보여준다.

특허 속 기기는 'S펜'을 지원한다. 후면 패널에 S펜을 보관할 수 있는 전용 슬롯이 장착됐다. 메인 디스플레이 우측 사이드바 또한 눈에 띈다. 간단한 알림을 표시하거나 자주 이용하는 애플리케이션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Photo Image
<삼성디스플레이가 CES 2022에서 공개한 플렉스 노트 시제품.>

삼성전자 폴더블 라인업에 추가될 N4가 폴더블 태블릿 '플렉스 노트(Flex Note)'일 것이란 추측도 나온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1월 개최된 'CES 2022'에서 플렉스 노트 시제품을 공개했다. 플렉스 노트는 4대 3 비율의 17.3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폴더블 제품이다. 접었을 땐 13인치 노트북의 휴대성을, 펼쳤을 땐 모니터와 같은 대화면을 즐길 수 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폴더블 스마트폰 연간 출하량은 2020년 대비 약 309% 증가한 900만대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약 88%의 시장 점유율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