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는 '아이오닉 5'가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AutoBild)' 제9호에 실린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독일차 자존심이라 할 수 있는 메르데세스-벤츠 전용 전기차 'EQB'를 앞서는 평가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Photo Image
<현대차 아이오닉 5.>

아우토빌트는 바디와 콤포트, 파워트레인, 주행 다이내믹, 커넥티드카, 환경, 비용 등 총 7개 부문 53개 세부 항목에 대해 2개 차종 비교평가를 진행했다. 평가 부문별 총점을 합산한 결과 800점 만점 중 아이오닉 5가 582점을 받아 562점을 기록한 EQB보다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부문별 평가 결과를 보면 아이오닉 5는 콤포트와 커넥티드카 2개 부문을 제외한 5개 부문에서 우세 또는 대등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전체적 경쟁력에서 우위를 확인했다. 이번 평가에서 아이오닉 5는 경제성 측면 외에 순수 성능과 기술적 평가 항목에서도 우위를 점했다.

Photo Image
<메르세데스-벤츠 EQB.>

독일차 상징과도 같은 파워트레인 기술과 주행성능 부문에서 아이오닉 5가 EQB를 앞질렀다는 점은 주목할 대목이다. 파워트레인 기술 부문 총 9개의 세부 평가 중 4개 세부 항목에서 아이오닉 5가 우세했고 5개 항목에서 동등한 수준을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가 전기차 선진 시장인 유럽과 프리미엄 브랜드 본 고장인 독일에서 잇따라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며 “앞선 전기차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아이오닉 5는 지난달 독일 3대 자동차 전문지 중 하나인 아우토자이퉁(AUTO ZEITUNG)이 진행한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5종 평가에서도 기아 EV6, 폴스타 폴스타 2, 테슬라 모델 Y, 벤츠 EQB 등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