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서울시가 핀테크를 활용한 스마트 생활결제플랫폼 '서울페이플러스'(서울페이+)를 출시한다.

서울시는 설 명절을 맞아 발행하는 5000억원 규모(연간발행액 약 66%) 서울사랑상품권 판매에 맞춰 '서울페이+'앱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모바일 간편결제는 물론 각종 행정서비스 신청과 생활정보 알림이 결합된 똑똑한 결제 애플리케이션(앱)이다.

서울사랑상품권은 24~26일 3일간 발행한다. 신규 출시하는 '서울페이+' 앱에서 구매·사용할 수 있다.

'서울페이+' 앱은 △서울사랑상품권 구매 및 결제 △정부 및 지자체 정책지원 서비스 신청·수령·결제 △각종 생활정보 알림 및 검색 등 기능을 갖고 있다. 23개 결제앱에서 진행되던 서울사랑상품권 구매 및 결제난 앞으로 서울페이+로 통합된다.

서울페이+에서는 체크카드와 신용카드로도 서울사랑상품권 구매가 가능해진다.

신용카드 구매 시에도 소비자에게 별도의 수수료는 발생하지 않으며 한도는 개인당 월 100만원이다.

결제금액보다 상품권 잔액이 적은 경우엔 차액을 서울페이+에 등록된 개인 신용·체크카드로 자동 합산해 결제하는 기능은 5월 추가한다.

이전에 구매한 서울사랑상품권 잔액은 현재 사용 중인 비플제로페이, 체크페이 등 23개 결제앱에서 2월 말까지 현재와 동일한 방식으로 사용 가능하다. 2월28일부터 '서울페이+'로 자동이관된다.

결제 방법도 다양해진다. 소비자가 가맹점 QR코드 스캔 이후 결제금액을 입력하던 방식에서 3월부터 터치결제, 쉐이크&슬라이드결제(스마트폰을 흔들거나 홈화면 에지 패널로 결제)가 가능하며, 하반기에는 NFC 결제와 얼굴인식 결제 등 다양한 신기술로 서울사랑상품권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가맹점도 현재 28만개에서 53만개(4월 말)로 2배가량 늘리고 국세청 등과 연계해 가맹점 휴·폐업 정보를 반영한 실제 결제가 가능한 가맹점만 앱 내에서 안내할 예정이다.

4월 이후엔 서울페이+에 행정서비스 신청을 비롯한 생활정보 안내 등 다양한 기능도 탑재된다. 정부 및 지자체의 정책 지원금 및 수당 등을 방문이나 종이서류 없이 신청하고 각종 보조금 및 지원금 신청시기 및 방법 등을 알림톡과 앱푸시를 통해 알려주는 서비스도 실시한다.

서울시는 서울페이+ 출시에 맞춰 이벤트도 진행한다. 다음달 3일까지 앱설치 및 회원가입을 완료한 시민 1만명을 추첨해 GS25 상품권(5000원권)을 증정하고 24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 신한카드(신한pLay)로 상품권을 구매한 소비자를 추첨해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서울페이+는 스마트폰 하나로 서울의 주요 행정, 생활, 소비가 가능한 혁신적인 서비스”라며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심리는 부활시키고 골목상권의 활력은 되찾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