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제네시스 G90.>

제네시스가 새롭게 선보인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 'G90'가 1억원을 호가하는 가격에도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제네시스는 G90 계약을 시작한 첫날 1만2000대를 돌파했으며 지난 12일까지 18영업일 동안 국내에서만 총 1만8000대 이상이 계약됐다고 13일 밝혔다. 글로벌 연평균 판매 목표로 제시한 2만대의 90%가량이 이미 계약된 셈이다.

G90는 에쿠스부터 이어지는 초대형 세단 계보를 잇는 4세대 완전변경 모델이다. 이달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 기본 모델 가격(개소세 3.5% 기준)은 세단 세단 8957만원, 롱휠베이스 1억6557만원부터 시작된다. 여기에 필요한 옵션을 더해 최종 가격이 형성된다. 세단 4인승 풀옵션 기준 가격은 1억3000만원을 넘어선다.

Photo Image
<제네시스 G90.>

제네시스는 G90의 높은 상품성이 고객 호응을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G90는 고객의 이동을 최대한 가치 있는 시간으로 만들기 위해 제네시스가 보유한 모든 최첨단 기술을 집약했다. 우아한 외관과 여백의 미를 바탕으로 한 실내, 편안한 이동을 돕는 멀티 챔버 에어 서스펜션, 능동형 후륜 조향(RWS), 액티브 로드 노이즈 컨트롤 등이 대표적이다.

승차부터 주행과 주차까지 새로운 자동화 경험을 선사하는 이지 클로즈, 직접식 그립 감지 시스템, 광각 카메라 기반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와 뱅앤올룹슨 프리미어 3D 사운드 시스템으로 생생한 현장감을 구현하는 버추얼 베뉴(가상 공간) 등 신규 감성 사양도 탑재했다.

장재훈 사장은 “G90는 오늘의 제네시스가 세계 시장에 자신 있게 선보이는 궁극의 플래그십 세단이자, 제네시스 브랜드가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보여준다”며 “글로벌 연평균 2만대 판매를 목표로 한국 시장은 물론 북미, 중국 등 세계 주요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초대형 세단의 연간 글로벌 수요가 23만대 수준으로 정체될 것으로 예측하면서 G90가 이 시장에서 2023년 8.6% 점유율을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