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과 TV에 사용하는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재료 시장이 연평균 9%씩 성장해 2025년 22억9000만달러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유비리서치가 발간한 AMOLED 시장 자료에 따르면 2025년까지 한국 패널 업체의 발광 재료 구매액은 2021년 12억3000만달러에서 연평균 5.9% 성장해 2025년에는 15억5000만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패널 업체의 발광 재료 구매액은 2021년 5억1000만달러에서 2025년에는 7억4000만달러로 연평균 9.7%씩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향후 5년간 한국 패널 업체의 발광 재료 시장 점유율은 전체 중 69.2%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유비리서치는 삼성디스플레이의 재료 구매 고비율이 유지되고, LG디스플레이의 대형 OLED용 발광 재료 구매도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증착 방식별로 살펴보면 RGB OLED 방식이 2025년까지 전체 시장에서 78.3%의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한다. 대형에서 사용되는 W-RGB OLED나 QD-OLED보다 큰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LG디스플레이 W-RGB OLED 발광 재료 시장은 패널 출하량 증가에 따라 2025년까지 전체 시장에서 18%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디스플레이 QD-OLED는 투자가 월 3만장 수준에 그치면 발광 재료 시장 점유율은 3.7%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