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 사업 부문 대표 전원 교체…CE·IM→SET로 통합
SET부문장에 한종희 부회장, DS부문장은 경계현 사장

삼성전자가 가전(CE)과 모바일(IM) 사업을 세트(SET) 부문으로 통합하고,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을 대표이사 부회장 겸 SET 부문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다른 주력사업인 반도체사업(DS) 부문장으로는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을 전환 배치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핵심 사업인 반도체·가전·모바일 사업 대표를 일시에 교체하며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혁신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 평가된다.

삼성전자는 7일 2022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회장 승진 1명, 부회장 승진 2명, 사장 승진 3명, 위촉업무 변경 3명 등 9명 규모의 인사가 이뤄졌다.

Photo Image
<김기남 삼성전자 회장. [자료: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은 DS부문장에서 종합기술원 회장으로 승진 이동, 미래 기술 개발과 후진 양성에 힘쓴다. 반도체사업의 역대 최대 실적과 글로벌 1위 도약 등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승진했다.

삼성전자는 기존 CE와 IM으로 나눈 세트 사업을 통합, SET 부문으로 통합 리더십 체제를 구축했다. SET 사업은 한종희 부회장이 이끈다. 한 부회장은 TV 개발 전문가로, 지난 2017년 11월부터 CE 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을 맡았다. TV 사업 15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등 경영 역량을 발휘했다. 한 부회장은 IM과 CE 사업의 '시너지' 극대화 전략을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Photo Image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자료:삼성전자]>

DS부문에서는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이 대표이사 사장 겸 부문장으로 자리를 옮겨 반도체 사업을 이끈다. 경 사장은 반도체 설계 전문가로 꼽힌다.

Photo Image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 [자료:삼성전자]>
Photo Image
<정현호 삼성전자 부회장>

정현호 사업지원TF장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북미 총괄 최경식 부사장과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 박용인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법무실 송무팀장 김수목 부사장도 SET부문 법무실장 사장에 올랐다. DS부문 경영지원실장 박학규 사장은 SET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DS부문 시스템 LSI사업부 강인엽 사장은 DS부문 미주총괄 사장으로 각각 업무가 변경됐다.

삼성전자는 미래를 대비한 도전과 혁신을 이끌 인물을 세트와 반도체 사업의 부문장으로 각각 내정하는 세대교체 인사라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를 통해 갈수록 격화되는 글로벌 경쟁 구도 아래에서 진용을 새롭게 갖춰 변화를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회사 발전에 크게 기여한 부회장과 사장을 회장, 부회장으로 각각 승진시키고 주요 사업의 성장 및 경쟁력 강화에 실적을 낸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성과주의 인사를 실현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이하 2022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 개편도 조만간 확정해서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삼성전자 사장단 인사와 연계해 최윤호 삼성전자 사장이 삼성SDI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삼성전기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는 장덕현 삼성전자 부사장, 에스원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는 남궁범 삼성전자 사장이 각각 내정됐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