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주요 지역이 시진핑 지도부가 내건 '공동부유' 기치에 따라 최저임금 도미노 인상에 나서고 있다. 빈부격차를 완화해 노동자 계층 불만을 줄이기 위함이다. 글로벌 제조업계는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인건비 부담이 중국 내 생산거점의 국외 이전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점쳤다.

2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중국 광둥성이 지난 1일 지역별 월 1410~2200위안(약 26만~40만원) 수준이던 최저임금을 1620~2360위안(약 29만~43만원)으로 끌어올렸다고 보도했다. 광둥성이 최저임금을 조정한 것은 지난 2018년 7월 이후 처음이다. 선전시는 2200위안에서 2360위안으로 7.3% 인상했다. 광저우시는 2100위안에서 2300위안으로 9.5% 올렸다.

중국 내 인건비는 현재 태국,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를 웃도는 수준이다. 일본 무역진흥기구(JETRO)가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에 진출한 자국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중국 내 제조업 근로자 기본급은 평균 531달러(약 62만5000원)다. 태국 447달러, 베트남 250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닛케이는 이 같은 인건비 상승이 주요 기업들의 생산 공장 국외 이전을 가속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중국 내 스마트폰 생산거점을 베트남으로 옮겼다. 일본 도요타, 혼다, 닛산은 이번에 최저임금을 올린 광둥성에 완성차 생산 거점을 구축했다. 앞으로도 중국 내 인건비 상승이 계속되면 공장 이전에 대한 압력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최저임금은 31개 성·직할시·자치구가 각 지역 실정에 맞춰 개별 검토하는 구조다. 중앙정부는 지방정부에 최저임금을 2~3년에 한 번 재검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올해는 베이징과 상하이 등 직할시를 포함해 장쑤성, 저장성, 헤이룽장성, 내몽골 자치구, 산시성 등에서 최저임금 인상이 잇달았다.

닛케이는 각 지역 최저임금 상승 기조가 시진핑 지도부의 '공동부유'에 호응하기 위한 정책이라는 분석을 제시했다. 지난 8월 시진핑 국가주석 주재 당 중앙재경위원회 회의에서는 '공동부유'를 실현하기 위해 부의 배분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올해 최저임금을 인상한 중국 내 20개 지역 중 절반이 9월 이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