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수수료 제로' 거래 플랫폼을 공개했다. 카카오 채널에서 브랜드와 소상공인 모두에게 동일한 조건으로 커머스 거래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파트너들이 쉽고 빠른 개설하는 것은 물론, 고객과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개인화된 연결을 강화한다.

Photo Image
<이종원 카카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가 16일 이프(if) 카카오 2021에서 함께 성장하는 카카오 비즈니스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이종원 카카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는 16일 '이프(if) 카카오 2021'에서 '함께 성장하는 카카오 비즈니스'라는 주제의 세션발표에서 “카카오톡 채널의 비즈니스 완결성을 강화하고자 채널 기반의 커머스 오픈 플랫폼을 준비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카카오가 공개한 거래형 플랫폼은 상품 원부(DB)가 어디에 있던 톡내에서 전시하고, 주문서를 생산하는 채널기반의 커머스 오픈 플랫폼이다. 상품 등록에 필요한 대부분의 쇼핑몰 솔루션을 포함해 상품 포맷을 제공하고, 직접 몰 생성과 연동이 클릭 몇번으로 가능하게 하도록 쉽게 빠르게 개설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했다.

또 고객과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연결을 강화한다. 기존 고객과 회원은 물론이고 신규 구매 과정에서 채널 친구로 쉽게 전환이 가능하고, 고객들에게 '개인화된 연결'이 가능하도록 한다.

이종원 CBO는 “플랫폼 내 모든 과정에서 파트너들의 데이터 주권은 보장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수수료 제로'가 파격적이다. 입점수수료, 연동수수료가 전혀 없다. 브랜드와 소상공인 모두에게 동일 조건으로 제공하고, 이들 모두가 보다 쉽게 비즈니스를 성장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종원 CBO는 “기존에 다양한 형태로 제공되고 있었던 톡내 거래형 서비스들도 대해서도, 사용자측면에서 주문·배송·환불과 같은 구매 경험을 한 곳에서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파트너측면에서는 카카오 비즈니스 가입 한번으로 거래형 플랫폼을 모두 이용할 수 있도록 통합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