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토스(비바리퍼블리카)와 뱅크샐러드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전자서명인증사업자'로 인정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기존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가 사리지고 다양한 인증사업자가 출현함에 따라,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일정한 운영 요건을 갖춘 사업자를 엄격히 평가해 '전자서명인증사업자'로 지정하고 있다.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인정을 획득한 인증서는 금융보안원의 검토 후 마이데이터 통합 인증 수단으로 허용된다.

마이데이터 통합 인증은 마이데이터 사업자 및 정보 제공자 간의 신용정보 전송 요구권 행사와 마이데이터 서비스 이용에 필수적인 절차다. 마이데이터 사업자는 금융보안원이 지정한 통합 인증 기관의 사설 인증서를 최소 1개 이상 의무 적용해야 한다.

국내 금융 플랫폼 중 가장 많은 2100만 유저를 보유한 토스는 새로운 '토스인증서'의 활용 범위가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재균 토스 인증팀 PO는 “금융, 공공서비스 등 엄격한 본인확인 및 전자서명 절차가 필요한 곳에 토스인증이 활용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Photo Image

뱅크샐러드도 자사 서비스 내 통합 인증 수단으로 뱅크샐러드 인증서를 우선 탑재할 예정이다.

뱅크샐러드는 “마이데이터 시장은 물론, 디지털 정부 편의성 확대를 위한 정부 및 공공 기관에 순차적 확대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