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내 재화를 NFT로 교환 가능
아이템 소유-플레이 개념과 달라
위메이드, 미르4 1200만명 동시접속
엔씨소프트-넷마블, NFT 게임 준비

Photo Image

대체불가토큰(NFT)은 디지털 파일과 구매자 정보를 분산저장기술(블록체인)로 기록해 파일이 원본임을 증명해주는 디지털 세계 등기부등본 개념이다. 거래소에서 현금화시킬 수 있다. 메타버스 생태계 경제활동을 주도할 기술로 평가받는다.

게임 접목이 기대되는 분야다. 게임은 오랜 기간 가상세계에서 암호화폐를 이용해 왔으며 게임사는 가상 공간 제작과 경제시스템 구조화에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이용자는 게임 아이템과 게임 머니를 다루면서 암호화폐와 비슷한 특성에 익숙하다.

NFT가 게임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국내 게임사가 블록체인·메타버스와 게임 결합을 속속 발표하고 있다. NFT를 활용한 플레이투언(P2E)이 자연스레 부상한다. P2E는 게임을 하면서 돈을 벌 수 있다는 개념을 표현한 단어다. 게임 내에서 통용되는 재화를 NFT로 교환할 수 있도록 만든 시스템이다. 게임 속 가상자산이 현실의 돈이 되는 것이다.

기존 기본무료게임(F2P)을 잇는 개념이자 과도한 확률형아이템이 촉발한 '과금을 많이 한 사람이 이기는 구조'를 뜻하는 페이투윈(P2W)에 반대급부다. 게임사는 더 많은 이용자를 확보할 수 있고 이용자는 부가 수입과 함께 게임을 옮길 때 부담도 적다. NFT를 적용한 게임이 지금까지는 중소기업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 용도였다면 최근에는 규모가 큰 기업까지 NFT를 접목하는 시도를 늘리고 있다. 게임사가 아이템을 소유하고 이용자가 임대해 플레이하던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생태계 탄생이 다가온다.

위메이드는 NFT 게임 그리고 메타버스로 대전환을 이뤄내는 데 성공했다. 중국에서 경전급 대우를 받고 있는 '미르' IP 사업에 집중하던 위메이드는 작년 자회사 위메이드트리를 설립하고 블록체인·메타버스를 준비했다. 위메이드가 출시한 멀티플랫폼 '미르4'는 게임 속 '흑철' 10만개를 모아 유틸리티 코인 '드레이코 코인' 1개로 바꾸는 기능을 제공한다. 드레이코 코인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과 글로벌 거래소에 상장된 위믹스 코인으로 거래할 수 있다. 흑철을 채굴하기 위해서 레벨 40에 도달해야하는데 짧지 않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인기를 끈다. 덕분에 미르4 전체 글로벌 동시접속자수는 120만명을 넘어섰다.

위메이드는 위메이드트리를 흡수·합병하고 NFT 게임시장 공략 속도를 올린다. 룽투코리아와 NT게임즈에, 위메이드플러스 등에서 개발한 다수 블록체인 게임을 내년 1분기 출시한다. 내년 말까지 위믹스를 기축통화로 하는 블록체인 게임 100개 출시를 목표로 위믹스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개발자 누구든지 우리가 제공한 SDK를 활용해 블록체인 게임을 만들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을 만들 것”이라며 “게임 산업 패러다임이 완전히 바뀌게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내년 NFT 게임을 출시한다. 현재 내부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NFT와 블록체인 적용을 준비하고 있다. 법률 검토도 병행한다. 엔씨소프트 K팝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유니버스'는 NFT 굿즈를 제작 판매한다. 엔씨소프트는 게임과 유니버스 이용자가 완전히 달라 자사 생태계가 더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넷마블 역시 블록체인과 NFT 게임 개발을 진행 중이다. 내년 초 발표할 라인업에 포함할 예정이다. 메타버스에도 대응한다. 메타버스 엔터테인먼트 시장 선점을 위해 메타아이돌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메타버스를 이용한 신규 지식재산권(IP)개발, 메타버스와 게임 연결, 영상 제작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한다.

넷마블은 국내 최대 규모 메타버스 연구소도 설립한다. 내년 상반기 준공한다. 모션캡처와 크로마키, 전신 스캐닝 등 메타휴먼 제작과 메타버스 구현이 가능한 제작공간을 마련한다.

게임빌·컴투스는 회사 구조와 체질을 블록체인·메타버스로 변경해 미래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컴투스 모회사 게임빌은 '컴투스 홀딩스'로 사명을 변경하고 투자와 기반사항 조성에 집중한다. C2X 코인을 발행하고 관련 기업 투자를 지속한다. 거래소도 공개할 예정이다.

컴투스는 올인원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를 구축한다. 컴투버스는 장소에 구애 없이 가상 오피스 환경을 제공하는 오피스 월드와, 언제든 필요한 제품을 구매하고 의료 및 금융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커머셜 월드로 구성된다. 내년 상반기부터 컴투스를 필두로 회사들이 입주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게임, 음악, 영화, 공연 등 각종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테마파크 월드, 이용자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월드를 조성한다.

컴투스는 컴투버스를 독자적 블록체인 경제 생태계를 구축해 참여자가 경제 활동 주체로서 실제 삶과 같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미러월드 메타노믹스 플랫폼으로 꾸려나갈 방침이다.

액션스퀘어와 NHN은 위메이드 위믹스 생태계에 합류한다. 액션스퀘어는 최근 300억원의 투자를 받아 블레이드IP를 활용해 P2E 시장에 대응한다. 액션스퀘어 투자에는 넷마블과 위메이드가 참여했다. 넷마블과 위메이드는 2017년 '이카루스M' 퍼블리싱을 두고 갈등을 겪었는데 이후 처음으로 공동투자에 나섰다는 점에서 P2E 사업 전망을 어떻게 판단하고 있는지 가늠할 수 있다. NHN은 위메이드와 NFT게임을 개발한다. 펄어비스는 자회사 CCP게임즈 '이브 온라인'에 NFT를 적용하고 '도깨비'에 현실과 비슷한 느낌 받을 수 있게끔 메타버스적인 요소를 접목한다. NFT 게임 개발도 고민 중에 있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최근 화두는 게임으로 재화를 창출하는 P2E”라며 “2019년도부터 블록체인 플랫폼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사업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국가별 규제가 다르고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 관련 리스크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외 선데이토즈, 한빛소프트, 와이제이엠게임즈, 스마일게이트, 넵튠 등이 각자 강점을 바탕으로 미래 시장에 대응한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