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회의, 국무회의, 국제회의 등 일주일간 3차례 수소기업협의체 언급
NDC 발표하라 압박에...국민, 기업, 정부가 전방위 노력하고 있다는 점 강조한 듯

Photo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화상으로 열린 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 경제국 포럼(Major Economies Forum on Energy and Climate, MEF)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주요 정상 앞에서 우리 기업의 탄소중립을 위한 노력을 알렸다. 15개 대기업 등이 모여 출범한 수소기업협의체를 부각했다.

청와대 내부회의와 공식회의(국무회의)에 이어 이번 국제회의까지 일주일간 3차례나 수소기업협의체 띄우기에 나선 셈이다.

문 대통령은 17일 밤 9시30분부터 11시10분까지 청와대에서 '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 경제국 포럼(MEF)' 화상회의에 참석해 “정부는 기업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MEF에는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회의에 참석한 문 대통령과 함께 유엔 사무총장과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EU 상임의장, 인도네시아·멕시코·아르헨티나·방글라데시 대통령, 영국·호주·이탈리아·일본 총리, 중국 기후특사, 러시아 특사, 인도 장관, 독일 장관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현대차그룹과 SK그룹, 포스코그룹 주도로 롯데그룹과 한화그룹, GS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두산그룹, 효성그룹, 코오롱그룹, 이수그룹, 일진, E1, 고려아연, 삼성물산이 참여해 출범한 수소기업협의체를 언급하며 “한국 기업이 자발적으로 RE100에 동참하고, 재생에너지 투자를 확대하며 ESG 경영과 '탄소중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 경제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수소동맹을 결성하여 수소 경제에 43조4000억 원을 투자할 것을 약속했다”고 소개했다.

또 “자동차 업계도 2045년까지 완전한 탄소중립을 달성할 것을 선언했다”면서 “정부는 기업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자체 탄소중립을 발표한 천주교 수원교구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모든 지자체가 세계 최초로 2050 탄소중립을 공동선언했고, 가톨릭 교단도 자체적으로 2040년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실천운동을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국민과 정부, 기업, 지자체, 종교계가 함께 저탄소 경제 전환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은 매우 어려운 과제고 나라마다 형편이 다르지만, 자연과 공존을 위해 반드시 성공을 거둬야 한다”며 한국판 뉴딜에 탄소중립 목표를 추가한 점과 최근 탄소중립을 법으로 규정한 사실을 강조하기도 했다.

우리나라는 국제사회로부터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밝히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확정할 것”이라며 “11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서 추가 상향한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발표하고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MEF를 주재한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적인 기후위기가 적색 경보 수준에 도달했다고 경고했다. COP26 이전에 NDC를 제출해 줄 것을 촉구했다. COP26에서 발족 예정인 '국제 메탄 서약(Global Methane Pledge)'에 주요국 참여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GMP 참여 요청에 대해 “한국은 국제적 메탄 감축 협력에도 적극 공감하고 있다. 에너지와 농업, 폐기물 분야에서 구체적인 메탄 감축 계획을 세우고 있으며, 2030 NDC 상향 과정에서 메탄 감축 방안을 적극 모색할 예정”이라고 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