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업무협약에서 이완재 SKC 대표, 원기돈 SK피아이씨글로벌 대표, 무틀라크 알 아즈미 PIC 대표(오른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C>>

SKC는 쿠웨이트 화학 업체 PIC, 합작사인 SK피아이씨글로벌은 16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쿠웨이트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3사는 SKC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 역량을 쿠웨이트에 적용하기 위해 시장 트렌드 및 관련 법령 등을 검토하고 상업화 타당성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사업과 생분해 플라스틱 사업이 중심이다. 합작사업 및 기술수출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현지 사업화를 추진한다.

SKC는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을 진행하며 축적한 기술 및 사업화 노하우 등을 공유할 계획이다.

SKC는 지난달 SK피아이씨글로벌과 폐플라스틱에서 기름을 뽑는 파일럿 설비를 울산 공장에 세우기로 했다. SKC가 도입한 일본 칸쿄에네르기 기술은 저온에서 열분해가 가능하고 수율이 높아 생산성을 대폭 끌어올릴 수 있다.

이완재 SKC 사장은 “SKC의 솔루션에 PIC의 강력한 밸류체인과 네트워크를 더해 쿠웨이트에 플라스틱 순환 경제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