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전자신문이 필드레슨 영상기사 연재를 시작한다. 8월 25일 첫 편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인터넷 포털 뉴스면과 전자신문 홈페이지 등에서 만날 수 있다.

필드레슨은 1인칭 아마추어 시점의 카메라를 통해 진행되는 레슨으로, 전자신문 영상기사 연재 '골프과외'를 통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KLPGA 김보석과 아마추어가 함께 필드로 나섰다.

필드레슨 여섯 번째 시간에는 효과적인 드라이버 티 높이에 대해 알아본다.

김보석은 "티 높이는 티 위에 공을 올려놓았을 때, 헤드 페이스 중앙보다 공이 반 이상 올라오게 놓으면 된다. 티가 너무 높으면 공이 헤드 페이스에 제대로 맞지 않아 공이 위로 튀어 오르는 미스 샷이 나오고, 티가 너무 낮으면 걷어 올려치게 돼 탑볼 등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람 방향에 따른 티 높이 조절도 중요하다. 앞바람이 불 때는 공이 저항하는 힘이 생겨서 티를 조금 낮게 꽂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스코어가 달라지는 티 높이 조절하는 방법,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김보석은 KLPGA 투어프로로 활동한 뒤, 현재 헤리티지 자산운용 소속 필드레슨 전문프로로 활동하고 있다.

1인칭 시점 골프레슨 필드레슨은 AI골프 스윙 분석 앱 골프픽스, 보이스캐디가 메인 스폰서로 참여했다

정미예기자 gftra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