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 위성 '랜드셋(Landset)'이 촬영한 아름다운 지구의 모습, 그 중 1위가 결정됐다.

나사 지구관측소는 8일(현지시간) '랜드셋 게임' 우승작 및 참가작을 공개했다. 랜드셋은 나사의 고해상도 지구관측 위성으로, 1972년 이후 지금까지 계속된 업그레이드를 통해 현재는 '랜드셋8'이 우주에서 활동 중이다.

Photo Image
<Winds Trigger Pond Growth. 사진=NASA Earth Observatory>

우승작은 2016년 12월 촬영된 '바람이 일으킨 연못의 성장'이다. 육지와 물의 차이를 강조하기 위해 색상을 보정했다. 사진은 미국 루이지애나주 아차팔라야강과 멕시코만이 만나는 곳에 형성된 삼각주를 잘 보여준다.

바람은 크게 눈에 띄지 않지만 몇 년 동안 지속되면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 바람의 영향을 받은 파도가 해안선 가장자리를 침식시켰다. 나사는 2017년 4월에 발표된 논문을 인용해 바람으로 인한 침식이 작은 규모지만 내륙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Photo Image
<Icy Art in the Sannikov Strait. 사진=NASA Earth Observatory>

러시아 뉴시베리아 제도의 얼음이 녹았다. 해빙기인 2013년 6월 촬영됐다. 제도 주변의 얼음이 녹아 부서지는 과정에서 마치 '스테인드글라스'를 연상시키는 모습이 연출됐다.

Photo Image
<Where the Dunes End. 사진=NASA Earth Observatory>

모래언덕이 끝나는 곳. 모래와 육지의 경계가 뚜렷하다. 아프리카 남서 해안 나미브 사막에서 2019년 11월 촬영됐다. 산화철이 많이 포함된 모래가 붉은색을 띤다.

Photo Image
<Jason and the Bloomonauts. 사진=NASA Earth Observatory>

남아메리카와 포클랜드 제도 사이의 남대서양. 이곳은 말비나스 해류를 통해 운반되는 영양분이 풍부하다. 소용돌이 같은 형상은 이 주변에 상당수의 식물성 플랑크톤이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Photo Image
<Curious Clouds in the Transantarctic Mountains. 사진=NASA Earth Observatory>

신비로운 구름의 모습. 남극을 횡단하는 아이젠하워 산맥 위를 맴돌고 있다. 사진 속 구름은 '렌즈구름'으로 불리는 다소 독특한 모양의 구름이다. 렌즈구름은 강한 바람에 습한 공기가 산을 넘어가며 만들어진다.

이 밖에도 다양한 사진들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번 토너먼트에 참가한 작품은 총 32개다.

Photo Image
<탄자니아 북부의 나트론 호수(Lake Natron, Tanzania). 사진=NASA Earth Observatory>
Photo Image
<알래스카 서쪽 해안 유콘 삼각주(Yukon-Kuskokwim in Colorful Transition). 사진= NASA Earth Observatory>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