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2019년 출시 애플 '맥북 프로' 16형. 사진=애플>

맥루머스 등 주요 외신은 24일(현지시간) 유명 IT 팁스터(정보 유출가) 딜런(@dylandkt)을 인용해 차세대 맥북 프로가 14·16인치로 제공되며 두 모델 모두 같은 'M1X' 칩을 탑재, 동일한 성능을 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맥북 프로는 13인치와 16인치로 제공된다. 올해는 14인치 모델이 13인치를 대체한다. 업계에 따르면 14인치 맥북 프로는 13인치 모델보다 더 큰 디스플레이를 탑재하지만 주변 베젤(테두리)을 줄여 본체 크기는 거의 동일할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신작은 두 모델 모두 강화된 애플 실리콘 M1X 프로세서를 탑재, 성능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딜런은 "새로운 14인치 모델은 작은 사이즈를 선호하면서 큰 화면을 원하는 소비자에게 어필할 것"으로 내다봤다.

성능을 높인 만큼 가격도 오른다. 외신을 중심으로 예상된 14인치 시작 가격은 약 2000달러다. 기존 M1 탑재 13인치 맥북 프로 가격은 1299달러부터, 인텔 버전은 1799달러부터 시작한다. 딜런은 "신형 14인치 맥북 프로는 성능 면에서 16인치와 유사, 가격도 크게 다르지 않게 책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Photo Image
<신형 맥북 프로 예상 렌더링. 사진=Antonio De Rosa>

새로운 맥북 프로는 2016년 맥북 프로 이후 가장 큰 디자인 변화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렌더링 속 맥북 프로는 전작과 비교해 더 평평하고 각진 디자인을 갖췄다.

맥북 프로 신제품은 이 외에도 △터치바 제거 △미니 발광다이오드(LED) 디스플레이 △맥세이프 충전 포트 △HDMI 포트 △SD카드 슬롯 △1080P 웹캠 등을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올가을 애플은 9월 아이폰13(가칭) 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여러 번의 행사를 통해 다양한 신제품을 공개할 전망이다. 최근 블룸버그 통신은 애플이 9월 개최하는 첫 번째 행사에서 △아이폰 △애플워치 △에어팟을, 두 번째 행사에서 △아이패드 미니 △서비스 부문 업데이트를, 마지막 행사에서 애플 실리콘 탑재 맥 제품 신작을 공개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