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는 메타버스 플랫폼 서비스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메타버스 및 가상현실을 기반으로 한 교육혁신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전남대 교육문제연구소(소장 류지헌 교수)는 브이스토리(회장 이영수)와 업무협약을 맺고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통해 메타버스 및 가상현실 기반의 교육 사업을 수행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한 학술 연구를 상호 협력해 진행하기로 했다.

Photo Image
<전남대 교육문제연구소는 브이스토리와 업무협약을 맺고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통해 메타버스 및 가상현실 기반의 교육 사업 등을 수행하기로 했다.>

브이스토리(V-STORY)는 eXpWorld Technology와의 한국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메타버스 플랫폼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오피스, 강의실, 교실, 강당, 미팅룸, 엑스포홀l 등 교육적 및 학술적 활동에 최적화된 공간을 보유하고 있다. 브이스토리 오픈 캠퍼스에서는 누구나 입장이 가능하다.

메타버스는 실감형 인터렉티브 3D 가상현실(VR) 플랫폼으로 원격교육, 원격근무 및 원격전시회 등을 가능하게 한다.

이번 협약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지원받게 됨에 따라 전남대의 미래형 교육 환경 개선과 국내외 학술활동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