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천영석 트위니 대표(왼쪽 두번째)와 이의장 기술보증기금 충청지역본부장 등이 지난 19일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인증서 수여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트위니>

자율주행 로봇 전문기업 트위니(대표 천홍석·천영석)는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참여기업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K-유니콘 프로젝트 일환으로,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특별보증을 최대 100억원까지 받을 수 있다.

트위니는 2019년 자율주행 로봇 '나르고'와 대상 추종 로봇 '따르고'를 개발해 물류산업 등 분야 인력 부족을 대체하고, 공유경제산업과 같은 다양한 분야 확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무인운반차(AGV) 관련 기술을 보유, 정부정책 중점 지원 분야인 국내 로봇 산업을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다고 평가됐다.

천영석 대표는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선정은 트위니가 생각하는 자율주행 로봇 사업 가능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지원을 통해 수익성 향상에 박차를 가하고 회사 가치를 높여 시장 지위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