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오른쪽)과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이 11일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협력센터 설치 및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서울대병원이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센터를 공동 운영한다. 이를 통해 건강보험 데이터와 서울대병원 임상데이터를 융합한 연구가 활성화될 전망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1일 서울대병원과 보건의료 분야 연구 활성화를 위한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협력센터 설치 및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올해 12월 서울대병원이 위치한 서울시 종로구 연건동에 20석 규모 빅데이터 분석·협력센터를 개소해 공동 운영할 예정이다.

공단은 2014년부터 국민건강정보자료 연구용 데이터베이스(DB)를 제공해 정부 정책연구 등 4328건의 다양한 연구를 지원했다.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센터는 클라우드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는 연구자료 분석공간이다. 업무협약을 통해 병원 인근에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센터를 신설하면서 서울대병원 연구자의 분석센터 접근성이 개선되고 건강보험 빅데이터 개방 수요에도 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지난 2016년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맺고 공공보건의료 정책개발과 국민건강 증진을 위해 긴밀한 연구 협업을 이어오고 있는 두 기관의 협력관계가 보다 내실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센터 개소를 계기로 건강보험 데이터와 서울대병원 임상데이터간 융합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건강보험 데이터는 국민건강과 의료행태 관련 전반적인 현황을 파악하는데 중요한 자료지만 보험 청구용 데이터 한계 때문에 특정 질환을 연구하기 위한 상세한 임상정보가 없다는 한계가 있다. 서울대병원은 800만명 규모 임상 데이터를 보유했지만 타병원에서 이뤄진 진료나 수술 데이터가 없어 장기 추적 관찰에 어려움이 있었다.

건강보험 데이터에 서울대병원 임상데이터를 결합하면 각 데이터가 가진 한계를 보완해 신뢰도 높은 데이터셋을 만들어낼 수 있다. 향후 데이터셋에 유전체 정보 등을 결합하면 종합 연구가 가능해진다.

서울대병원은 공공의료빅데이터 활용 연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의생명연구원 산하에 데이터 거버넌스 업무를 맡는 공공의료빅데이터 융합연구사업단도 신설할 계획이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공공의료빅데이터와 임상데이터 연계를 통한 양질의 융합연구가 활발히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은 “보건의료분야 연구 활성화 촉진 및 국민건강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