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제공:로민>

인공지능(AI) 컴퓨터 비전 문서인식(OCR) 솔루션 기업 로민(대표 강지홍)이 KB국민카드의 가맹점 심사업무 디지털(OCR) 시스템 구축 사업에 인공지능 문서인식(AI OCR) 솔루션을 공급한다고 02일 밝혔다. 
 
로민은 금융 IT 솔루션 전문 기업 밴투스㈜(대표이사 유승완)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경쟁사들을 제치고 사업자로 최종선정됐다. 이번 사업에서 밴투스㈜는 시스템 구축과 연동을, 로민은 심사문서 자동인식을 위한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문서인식(AI OCR) 솔루션 텍스트스코프(Textscope™)를 공급한다.
 
이번 사업에서 양사는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 신분증 사본, 법인등기부등본, 법인인감증명서 등 카드 가맹점 심사에 필요한 다양한 서식을 자동으로 분류하고 주요 서식에서 필수 정보를 자동으로 추출 및 검증하는 디지털(OCR) 시스템을 구축한다.
 
우리나라의 신용카드 가맹점 수는 약 290만개로, 해마다 40만개 내외의 신규 가맹점이 생겨나고 있어, 가맹점 심사업무 시 문서 정보를 수작업으로 입력하고 검증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이번 사업으로 GPU에서 구동되는 AI OCR 솔루션을 도입해 가맹점 심사업무를 자동화함으로써 업무효율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지홍 로민 대표는 "로민의 앞선 인공지능 문서인식(AI OCR) 기술로 가맹점 심사업무 자동화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것은 기존 OCR 기술의 문제점을 앞선 인공지능 기술로 풀어낸 결과”라며, “컴퓨터 비전, 자연어 처리, 딥러닝 등의 인공지능 기술 요소가 적용된 텍스트스코프(Textscope™)가 기존 OCR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어 문서처리 업무자동화의 신기원을 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구교현 기자 ky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