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가 전기차 충전 정보 플랫폼을 공급하는 소프트베리와 협력해 사업을 확장한다.

Photo Image

SK에너지는 소프트베리와 전기차 충전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국내 최대 규모 주유소 네트워크를 가진 SK에너지와 전기차 충전 어플리케이션 '이브이 인프라' 운영사 소프트베리가 손잡고 국내 전기차 충전 사업을 더욱 확장한다.

양사는 업무협약을 통해 전기차 충전 정보 제공, 간편결제, 커뮤니티 운영 등 전기차 충전 고객 대상으로 한 서비스 고도화와 충전 서비스 관련 솔루션 개발을 협업한다. SK에너지는 이번 업무협약 외에도 전기차 충전 시장의 성장속도에 맞춰 플랫폼 구축 등 다양한 사업 진출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에너지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기반해, 저탄소·친환경 기업으로 전환을 추진 중이다. SK에너지가 가진 가장 큰 인프라인 주유소·LPG충전소를 거점으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에너지 분야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 사업에 역점을 두고 있다.

Photo Image

소프트베리는 국내 전기차 사용자 90% 이상이 이용하는 국내 1위 전기차 충전 정보 제공 플랫폼 '이브이 인프라'를 운영하고 있다. 소프트베리는 이를 통해 실시간 충전기 상태 정보, 충전 포인트 등을 제공하며 친환경차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는 “양사가 협력해 전기차 사용자 편의성을 제고하고 전기차 생태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