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탐사선 '톈원 1호' 화성 착륙

Photo Image
<중국 화성 탐사로봇 '주룽'이 촬영한 흑백 사진. 사진=CNSA>

중국 탐사로봇 '주룽(祝融)'이 화성에서 보낸 첫 사진이 도착했다.

중국국가항천국(CNSA)는 19일(현지시각) 로버 '주룽'이 처음으로 촬영해 전송한 두 장의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했다.

흑백 사진 속 화성 지표면이 보인다. 주룽 전면부에 장착된 장애물 회피 카메라가 찍었다. 로버가 착륙선에서 내려올 때 사용할 경사로가 보인다. CNSA는 "(로버의) 광각렌즈로 인해 곡선 형태로 표현됐다"고 전했다.

Photo Image
<'주룽'의 태양전지판과 안테나가 펼쳐진 모습. 사진=CNSA>

또 다른 사진은 주룽 뒤쪽에 부착된 내비게이션 카메라가 촬영했다. 날개 모양의 태양광 패널과 통신 안테나가 펼쳐져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붉은 화성의 표면도 선명하게 담겼다.

중국 화성 탐사선 '톈원(天問) 1호'는 지난 15일 오전 7시 18분 화성 '유토피아 평원' 남부에 무사히 착륙하며 중국 우주탐사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지난해 7월 로켓에 실려 지구를 떠난 지 10개월 만이다.

Photo Image
<로버와 착륙선이 궤도선에서 분리되는 모습. 사진=CNSA>

지난주까지만 해도 화성에서 성공적으로 탐사선을 운용 중인 국가는 미국뿐이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는' 지난 2월 화성에 착륙해 탐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나사에서도 축하를 보냈다. 빌 넬슨 나사 신임 국장은 "미국과 세계는 주룽이 붉은 행성에 관한 인류의 지식을 넓히는 발견을 하길 고대하고 있다"며 "화성 표면에서 탐사를 진행 중인 로버 큐리오시티와 퍼서비어런스, 착륙선 인사이트호 등 나사 현역 탐사선과 합류하게 됐다"고 전했다.

주룽은 앞으로 약 3개월간 화성 표면의 토양과 대기 등을 조사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