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는 24일까지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운영중인 '예비(PRE)-명품강소기업 육성사업'에 참가할 기업을 모집한다.

예비-명품강소기업은 기업성장사다리의 첫 단계에 있는 기업군으로 기술혁신성을 바탕으로 고성장하는 지역 내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대상은 본사와 주사업장이 광주에 위치한 제조업 및 지식서비스산업 기업으로 총 12곳을 모집한다.

Photo Image
<광주시 로고.>

현재 제3기 예비-명품강소기업 12곳의 지정기간인 2년이 만료됨에 따라 이들 기업의 재지정 여부와 함께 재지정 포기·탈락 기업 결원 분을 채우기 위해 추진한다.

선정조건은 매출액 10억원 이상 50억원 미만, 지식서비스산업은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이면서 최근 3년간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율이 3% 이상인 기업이다.

선정 기업은 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기업진단, 성장전략 수립, 해외마케팅 등의 집중지원과 우대혜택을 통해 기업성장사다리 중 다음 단계인 '명품강소기업'이나 '지역스타기업' 등 지역을 대표하는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도움을 받는다.

시는 신청기업을 대상으로 1차 서류심사, 2차 발표·현장평가를 거쳐 7월 선정위원회에서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그동안 20여개의 예비-명품강소기업과 100여개의 명품강소기업을 지정해 자금지원 및 종합 컨설팅 등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부에 지정하는 지역스타기업에 46곳, 글로벌강소기업에 32곳, 월드클래스300에 6곳 등 총 84개의 지역기업을 선정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