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과 최공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상임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장애인 마스크 지원사업 기부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우리금융)>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는 방역 취약계층에게 마스크 18만장을 긴급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지난 4일 최공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상임대표에게 이번 방역마스크 제작 지원을 위한 기부금 1억원을 전달했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지원이 시급한 장애인과 장애인 복지시설 종사자이다. 방역마스크에는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메시지를 표기할 예정이다.

손태승 회장은 “코로나19에 취약한 장애인과 관련 시설 종사자 감염병을 예방하고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사회 가치 실현을 위한 다양한 취약계층 지원사업으로 ESG경영 실천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