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김효 네이버 책임리더(왼쪽)와 김지철 충청남도교육청 교육감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했다.>

네이버와 충청남도교육청이 네이버 '웨일 스페이스' 플랫폼을 활용한 미래 교육환경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일선 교육 현장에서 웨일 스페이스를 활용해 더욱 편리한 지도환경과 효율적인 학습환경을 구축하는 데 협력하는 게 골자다.

네이버 '웨일 스페이스'는 다양한 웹 기반 서비스들을 웨일 브라우저에서 제공하고, 웨일 계정 하나로 모든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이다.

교육현장에선 선생님이 수업 목적에 맞춰 학생들이 활용할 프로그램과 브라우저 인터페이스, 즐겨찾기 등을 미리 일괄 설정하면 학생들은 별도 프로그램을 설치하거나 브라우저를 설정하지 않아도 동일한 수업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웨일 스페이스에 기본 탑재돼 있는 '웨일온'을 활용하면 언제든지 원격수업과 화상회의를 진행할 수 있고, 최대 500명까지 시간제한 없이 이용 가능하다.

충남교육청은 일선 교육 현장이 필요에 따라 웨일 스페이스를 접목해 새로운 교육환경을 모색하는 것을 지원키로 했다. 교육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웨일 스페이스 내 개선이 필요한 사항들을 취합해 네이버에 전달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교육현장과 상시 소통하면서 학교에서 불편함 없이 웨일 스페이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인적 지원과 기술적 지원을 병행한다. 교육청이 전달해주는 개선의견을 빠르게 반영해 플랫폼을 고도화하기로 약속했다.

김효 네이버 책임리더는 “웨일 스페이스는 교육현장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삼아 서비스 개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충남교육청과의 의미 있는 협력을 바탕으로 교육현장에 도움이 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