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이 5300억원을 투자한 폴리프로필렌·에틸렌 생산시설 증설을 완료했다. 한화토탈은 지난 2017년부터 총 1조4700억원을 투입한 증설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고 주력사업군을 합성수지 사업으로 확장했다.

Photo Image
<한화토탈 폴리프로필렌 공장. [자료:한화토탈]>

한화토탈은 충남 대산공장에 폴리프로필렌 신규 공장 건설과 가스 전용 분해시설(NCC Side Cracker) 증설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약 28개월간 진행된 이번 증설 프로젝트에는 총 5300억원이 투자됐다.

3800억원이 투입된 신규 폴리프로필렌 공장은 연간 40만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췄다. 신규 공장 증설로 한화토탈은 기존 연간 72만톤에서 국내 최대인 연간 112만톤의 폴리프로필렌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폴리프로필렌은 전기전자소재, 자동차 내외장재, 각종 필름 등 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한 식품용기, 포장재와 같은 다양한 생활용품 원료로 사용되는 대표적인 플라스틱 소재다. 한화토탈은 이번 폴리프로필렌 증설을 토대로 국내외 시장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한화토탈은 가스 전용 분해시설 증설도 순조롭게 완료됐다고 밝혔다. 회사는 가스 전용 분해시설에 1500억원을 투자해 에틸렌 15만톤 생산능력을 확충했다. 한화토탈의 연간 에틸렌 생산능력은 153만톤으로 증가했다.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을 통해 스티렌모너머, 파라자일렌 등 기초유분 중심 주력사업군을 합성수지 사업으로 확장해 시황변동에 더욱 유연한 사업구조를 갖췄다. 한화토탈은 고부가 합성수지 시장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배터리 분리막 소재로 사용되는 초고분자량 폴리에틸렌 설비 증설을 완료하고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

한화토탈은 이번 증설을 끝으로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해온 1조4700억원 규모 대규모 투자를 마무리했다. 한화토탈은 4년간 진행된 대형 증설 프로젝트를 통해 NCC 증설과 가스 전용 분해시설 완공, 폴리에틸렌·폴리프로필렌 신규 공장 완공 등 핵심사업 역량을 확대했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증설 프로젝트를 통해 석유화학 기초원료 생산능력을 늘리고 국내 최대 폴리프로필렌 생산능력을 확보했다”면서 “증설 공장 생산 효율성을 높이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미래 먹거리 발굴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