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타임리(대표 김대환)는 북미 유학생에게 다양한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타임리캠퍼스(Timelycampus)'를 오픈했다고 5일 밝혔다.

타임리캠퍼스는 북미 유학생을 중심으로 재학생이 직접 제공하는 해외 유학 맨토링 서비스 제공 플랫폼이다. 유학뿐만 아니라 글로벌 기업 재직자들이 전문 경력과 진출 멘토링을 제공한다.

타임리캠퍼스는 이와 관련 5월과 6월 무료 세미나를 잇달아 개최한다. 한국 시간으로 매주 토요일 오전 9시 30분 실리콘밸리 재직자 세미나, 매주 목요일 오후 12시 30분 북미 대학 진학 성공전략 세미나가 열린다. 총 10회 세미나가 6월 초까지 이어진다.

Photo Image

특히 매주 목요일 열리는 유학 세미나는 북미 명문대 재학생들이 해외 유학 준비와 입시사항 등을 직접 소개한다. 본인 입학 경험, 자신의 전공 및 연구 분야 등 구체적인 진로 정보를 제공한다. 또 개인별 질의응답을 통해 구체적인 사례에 대해 조언한다.

매주 토요일 열리는 실리콘밸리 재직자 세미나는 해외 취업과 창업 관련 전반적인 사항과 페이스북, 비자,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으로 진출한 한국인들이 실리콘밸리 기업문화와 해외 경력을 위한 안내, 해외 진출 과정에 대해 생생한 정보를 들려준다.

Photo Image

이번 세미나를 통해 해외 진출에 관심있는 고등학생, 대학생과 취업 준비생들에게 해외 진출자와 직접 만나는 기회를 제공,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을 제공한다.

김대환 대표는 “이번 세미나가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진출 장애를 극복하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유학과 실리콘밸리 진출을 꿈꾸는 많은 이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진로부터 취업까지 제공 서비스 수준을 한층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미나는 줌(Zoom)을 통해 화상으로 진행되며 신청은 타임리캠퍼스서 하면 된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