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충청북도 충주댐에서 한국수자원공사 직원이 드론을 이용해 댐 상류를 살피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달부터 내린 비로 강수량이 예년 봄철 전국 다목적댐 수량이 두 배 수준을 나타내 국댐 강수량이 올초 제기됐던 가뭄 우려가 해소됐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환경부가 관리하는 다목적댐과 용수댐 유역에 내린 강수량은 예년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올해 3월부터 4월 16일까지 내린 강수량이 예년의 두 배 수준으로 많이 내렸다.

전국 20곳 다목적댐 유역에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내린 강수량은 평균 89.3㎜로 예년의 43.3% 수준이었다. 하지만 3월 이후 강수량은 177.3㎜로 예년의 196.6%에 달했다.

전국 용수댐 10곳 유역에 지난해 홍수기 이후부터 올해 2월 말까지 내린 강수량은 평균 98.2㎜로 예년의 40.9% 수준이었으나, 3월 이후 강수량은 193.1㎜로 예년의 181.7%에 달했다.

최근 내린 봄비로 용수공급에 필요한 양을 여유 있게 확보했다.

지난 16일 기준 다목적댐 20곳의 평균 저수율은 55.0%로 예년 저수율(42.5%)의 129.2%에 달한다. 용수댐 10곳 평균 저수율도 49.3%로 예년(42.6%)의 115.7%를 기록했다.

환경부는 기상청이 5월과 6월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큰 기상이변이 없는 한 홍수기 전까지 생활·공업·농업용수, 하천유지용수 등 용수공급에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동진 수자원정책국장은 “최근 많은 봄비로 댐유역 가뭄 우려가 해소됐다”며 “홍수기 전까지 다목적댐과 용수댐을 통해 용수를 공급받는 지역에 가뭄 피해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