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서강대학교 전경>

서강대(총장 심종혁)는 서강비즈니스센터에서 예비창업자 및 신생 기업을 대상으로 4월부터 7월까지 4차에 걸쳐 세븐업 플러스(Se7en-Up+) 멘토링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시, 마포구와 공동 주최하고 서강대 창업지원단에서 주관하는 본 행사는 초보 스타트업의 성공적 사업모델 구축을 위한 종합멘토링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창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여러 이슈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됐더는 점을 고려해 △경영·BM △마케팅·영업 △노무·인사 △지식재산권 △투자 △재무·회계 △글로벌 등 7개 분야 전문가가 팀을 구성했다. 단계별로 추진전략 관련한 멘토링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모집대상은 예비창업자(팀) 또는 창업 7년 이내 기업이다. 기 창업자의 경우 사업장 본점 소재지가 서울이어야 한다. 서강대 창업지원단은 창업팀 아이템, 지원 적합성, 사업계획서 등을 평가해 회차별로 4팀씩 총 16팀을 선정한다. 선발된 팀은 그룹 멘토링과 일대일(1:1) 심화 멘토링 등 최대 3회까지 멘토링 서비스를 지원받는다.

서강 세븐업 플러스 멘토링의 1차 모집 기간은 오는 23일까지다. 7월까지 총 4회에 걸쳐 지원받는다. 자세한 사항은 서강대 홈페이지 일반공지 내 '2021 세븐업 플러스 멘토링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게시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