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김동일 국제조세관리관(사진 오른쪽)과 남재원 NH농협은행 부행장이 표창장을 들고 기념촬영했다. (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행장 권준학)은 제55회 납세자의 날을 맞아 세정협조자로 선정돼 국세청장 표창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금융정보자동교환'에 적극 협조하고 지역사회 발전에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금융정보자동교환은 조세조약에 따라 체약 상대국과 금융정보를 정기적으로 상호 교환하는 제도로 지난해 기준 102개국이 대상이다.

농협은행은 지난해 금융정보자동교환 모니터링 조직을 신설하고 점검 인력을 상시로 운영하는 등 보고자료 정확도 향상에 집중해왔다. 개정된 이행규정을 반영하기 위해 본인확인서 수정·보완, 업무 프로세스 개선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협은행은 “올해 금융정보자동교환 시스템 전반을 고도화해 보고자료 정확도 향상, 비대면 프로세스 개선, 업무 처리 시 도움말 가이드 제공 등 고객과 직원이 모두 편리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