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왼쪽부터 오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예산총괄과장, 서경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계정보통신조정과장, 고영석 현대모비스 상무, 하만륜 DB하이텍 상무, 이일남 현대케피코 상무, 이지용 코리포항 대표, 마창환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부회장, 손경곤 세종공업 상무,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길영준 휴이노 대표, 강민석 LG이노텍 부사장, 권진현 삼성전자 상무, 임장미 KT 상무, 김성혁 LG전자 연구위원, 이도영 옵토레인 대표.>

정부와 기업의 센서 연구개발(R&D) 연계를 통한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논의가 본격화됐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12일 국내 주요 센서 분야 선도기업과 실효성 있는 민관 R&D 연계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를 주재했다.

간담회는 정부가 2월 수립한 범부처 '센서 R&D 투자 전략'에 대한 센서 분야 선도기업 의견을 청취하고 민관 R&D 투자 연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SK텔레콤·KT·삼성전자·LG전자·LG이노텍·DB하이텍(이상 모바일/가전), 세종공업·현대모비스·현대케피코(이상 자동차), 옵토레인·코리포항·휴이노(이상 바이오/헬스케어) 등 12개 참석 기업은 기술 개발-수요 연계-성과 창출로 이어지는 정부의 전주기적 센서 R&D 투자 방향에 공감하고, 융복합 기술 개발과 인프라 구축 등 민관 투자 연계를 위한 산업 현장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센서분야 민간 R&D 전략 마련을 위한 민간 R&D 협의체를 구성, 하반기까지 구체적 R&D 투자 방안과 정부 R&D 수요를 발굴할 예정이다.

김성수 과기혁신본부장은 “지속적 성장이 예상되지만 글로벌 시장점유율이 낮은 센서 분야는 기업과 정부간 투자연계와 상호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센서 분야 민간 R&D 협의체에서 발굴한 투자 방안과 R&D 수요가 효율적 R&D 투자와 사업기획으로 이어져 유망분야 핵심 센서를 선제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