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서울 여의도 더현대 서울>

현대백화점은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과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에 개점한 '더현대 서울'에 대한 자율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우선 더현대 서울은 3월 한 달간 한시적으로 주말(토·일) 동안 차량을 이용해 방문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2부제 자발적 동참을 유도할 계획이다. 주말 짝수날에는 번호판 끝번호가 짝수인 차량을, 주말 홀수날에는 번호판 끝번호가 홀수인 차량의 방문을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더현대 서울은 또한 현대백화점카드 회원에게 제공되는 '더현대 서울 무료 주차(2시간)' 혜택도 3월 주말 동안 한시적으로 중단키로 했다. 현대백화점은 주말 자율 차량 2부제 시행과 무료 주차 혜택 한시 중단 내용을 담은 메시지를 현대백화점그룹 통합 멤버십인 H포인트 회원 1000만명을 대상으로 발송하고, 홈페이지에 고지해 자발적인 동참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아울러 더현대 서울은 주말 동안 여의도역과 여의나루역 등 인근 지하철역과, 지하철과 연결되는 지하보도 등 출입구에 안내판을 설치해 고객들이 매장 혼잡 정도를 확인하고 방문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은 이와 함께 '더현대 서울'을 찾는 고객들의 안전을 위해 점포 내 사회적 거리두기 운영 기준을 상향하는 등 자체 방역 및 위생 관리를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우선 인기가 높은 매장 등 주요 혼잡 및 밀집 매장의 동시 이용 가능 고객수를 30%씩 줄여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사전예약시스템 운영을 통해 매장 앞 줄서기도 줄여나갈 계획이다. 또한, 고객용 승강기안에서의 밀집 방지를 위해 탑승 정원을 24명에서 15명으로 40%가량 줄이고, 시간당 6회 실시하던 실내 환기 횟수도 12회까지 늘려, 실내 공기의 외부 배출 등 순환을 극대화하는 등 매장 내 공기질을 대폭 개선할 방침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더현대 서울 개점과 관련된 집객 행사를 열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대규모 판촉 행사나 이벤트를 진행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