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이윤우 한국광학회 제29대 회장. 사진출처=한국표준과학연구원>

이윤우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이 한국광학회 제29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내년 3월 1일까지 1년이다. 한국광학회는 1989년 창립이래 80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는 광학기술 분야 대표 학술단체다.

광과학과 광기술 분야 학문, 광산업 발전에 공헌하기 위해 물리·전기, 전자·기계·소재 등 다양한 학문과 융합을 진행하고 있다. 광과학 분과를 포함한 9개 분과로 조직, 17개 국외학회와 교류하고 있다.

이윤우 신임 회장은 1985년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 입소해 우주광학연구단장, 산업측정표준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초정밀 광학부품과 결상광학기기의 측정표준을 확립했으며, 고집적 반도체 공정용 초박막 광계측기술과 우주용 대구경 비구면 거울을 개발, 광산업 선진화에 공헌했다.

이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미래 광기술과 첨단광산업을 선도하는 광학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가 광과학 기술 로드맵 2030 발간, 산학연 협력과 국제학술교류 확대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