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상어와 가오리 종 4분의 3이 멸종 위기에 처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급 식재료로 쓰이는 지느러미를 얻기 위한 남획 등으로 발생한 결과다. 멸종 위기는 상어와 가오리에 국한되지 않는다. 50여년간 약 2만여종 생명체 개체군의 크기가 70% 가까이 감소했다.

캐나다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SFU) 생물과학과 닉 덜비 교수 연구팀은 1970년부터 2018년 까지 상어와 가오리 18종의 상대적 개체를 측정하고, 총 31종의 멸종 위험도를 평가한 결과를 '네이처'(Nature)에 발표했다.

결과는 충격적이다. 세계 바다에서 상어와 가오리에 대한 남획으로 개체수는 1970년 이후 71.1%나 급감했다. 이 기간 전체 개체 수 대비 어업으로 붙잡히는 개체의 비율을 나타내는 '어업압력'은 18배나 증가했다.

멸종위협을 받는 상어와 가오리는 총 31종 중 24종에 달했다. 특히 이 가운데 상어 지느러미 요리의 재료가 돼 남획된 장완흉상어를 비롯한 상어 3종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목록에서 가장 큰 위험에 처한 심각한 멸종위기종으로 분석됐다.

장완흉상어는 60년간 98%가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상어 지느러미를 얻기 위해 이뤄지는 남획 이외에도 참치나 황새치 낚시를 하는 과정에서 붙잡혀 죽는 사례도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획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개체수·종을 보호하기 위한 보호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 연구 결과를 통해 드러난 것이다. 상어와 가오리는 연골어류로, 생식이 가능한 성체로 자라는 데 여러 해가 걸린다. 새끼도 적게 낳아 개체 붕괴에 특히 취약하다. 종 특성을 감안한 보호 정책이 시급하다는 게 연구진의 주장이다. 연구진은 개체 붕괴를 막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보호를 위한 노력이 전개되면 개체 수 회복이 아직 가능한 단계라고 강조했다.

연구는 '지구생명지수'(LPI)와 '적색리스트지수'(RLI)를 활용해 분석했다.

LPI는 세계자연기금(WWF)이 1998년부터 발표한 생물다양성 지표다. 2만1000개에 이르는 세계 포유류, 조류, 어류, 파충류 및 양서류의 개체군의 규모를 나타낸다.

RLI는 특정 생물그룹의 멸종위협 추세에 관한 지수로 생존 확률 추이를 나타낸다. 시간이 흘러도 RLI 값이 일정하면 멸종 위험이 크지 않다는 의미다.

WWF가 지난해 9월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1970년부터 2016년까지 포유류, 조류, 양서류, 파충류 및 어류의 LPI는 평균 68% 감소했다. 특히 아프리카 열대 지역의 LPI는 감소율이 94%로 집계됐다. 초원과 사바나, 산림, 습지가 사라지고 남획, 외래종 도입 등으로 발생한 결과다.

WWF는 “과감한 자연보전 노력이 생물다양성 손실을 회복으로 전환할 수 열쇠”라면서 “이와함께 식량 생산, 소비 패턴 등의 노력을 병행해야 생물다양성 손실을 만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