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엠씨넥스는 'CES 2021'에서 신기술로 무장한 자율주행차 편의기술을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인캐빈 카메라 시스템'은 자율주행 핵심 기술로 차량 내부 운전자 상태를 모니터링한다, 동승자 상황을 수시로 살펴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승객 안전을 확보한다.

엠씨넥스에 따르면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은 승객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해당 시스템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이 회사는 현재 유럽 자동차업체와 인캐빈 카메라 시스템 상용화를 위해 논의 중이다.

엠씨넥스는 미러리스 카메라와 스마트룸 미러 등 자동차용 부품도 선보였다. 북미 전장 부품사와 제품을 공동 개발했다. 후방 카메라를 활용해 사이더 미러를 완전히 대체, 운전자 편의성을 개선했다. 주차시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 등 주차 보조 시스템으로 활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엠씨넥스는 지문인식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키와 안면 홍체 인식 등 운전자 식별로 차량 보완을 강화한 제품도 대거 선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자율주행 차량에 적용돼 내부 승객의 안전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