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서울시장 선거에서는 판세에 변화를 일으켰던 사건이 여러 건 있다. 1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조건부 출마를 선언을 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있다. 그는 2011년 서울시 무상급식 정책과 관련해 논란이 나오자 주민투표를 시행하자고 제안했다. 이후 그해 8월 24일 주민투표가 시행됐고, '투표율이 미달되거나 찬성률이 낮으면 사퇴하겠다'는 선언을 했다. 투표율은 미달됐고, 오 전 시장은 이틀후인 8월 26일 전격 사퇴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이 9월 30일까지 사퇴하면 그해 10월에, 그 이후 사퇴하면 2012년 4월 총선과 동시에 선거를 해야 하는데 8월에 사퇴를 하면서 10월에 선거가 치러지게 됐다.

이후 판세를 뒤집은 또 다른 사건은 바로 2011년의 안철수-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다. 안철수 안랩 대표의 당시 지지율은 50%를 상회했다. 언론사들은 안철수 대표의 행보에 주목했다. 안철수 대표는 서울시장 출마의사를 밝힌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와 9월 6일 만나 17분의 대화 끝에 박원순으로 후보가 단일화됐다고 발표했다. 안 대표는 박원순 후보를 지지하며 서울시장 불출마 선언을 했다. 박원순은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성공했고, 결국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안철수 대표 역시 당시 '서울시장 양보'라는 스토리를 만들면서 대권주자로 급부상하게 된다.

박 시장은 이후 내리 3선에 성공해 가장 오랜 기간 서울시장을 역임했다. 만 8년 9개월, 3180일간 시장으로 있었다. 하지만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피소당하며 지난해 7월9일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이로써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열리게 됐다.

Photo Image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4월 예정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앞서가고 있다. 안 대표는 2018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로 나섰지만,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에도 뒤져 3위로 낙선했다. 초반 선두를 달렸지만 후보 단일화가 되지 못하면서 3위로 뒤처졌다.

올해 역시 초반 후보자 가운데 높은 지지율을 기록 중이다. 안 대표는 신년부터 여야 다자간, 양자간 대결구도를 조사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하고 있다. 야권 단일화 키를 쥐고 있는 안 대표가 국민의힘 안으로 들어가서 경선을 치를지, 당 밖에서 야권 단일화로 치를지 여전히 시나리오만 분분하다. 만일 단일화가 되지 못해 야권 후보가 쪼개질 경우 2018년의 일이 재연될 수 있다. 결국 그 때와 같은 길을 갈 것인지, 단일화된 후보로 나설지 안 대표의 최종 선택에 관심이 쏠린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