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디지털재단, 온라인 전시관 마련
스마트 교통·환경 등 기업·솔루션 소개
자체 온라인 비즈니스 프로그램 통해
국내외 바이어 참여 극대화 모색

Photo Image

서울디지털재단은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1에 '서울관'을 조성하고 서울소재 15개 기업 솔루션을 소개한다고 5일 밝혔다.

CES는 세계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박람회다. 서울시는 2020년 1월 CES에 처음 참가해 '스마트 서울' 알리기에 나섰다. 유레카 파크에 서울관을 조성하고 20개 기업 참가를 지원해 1629만달러 규모 계약을 체결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면 디지털로 개최되는 이번 CES에서 서울시는 온라인 전시관 조성에 그치지 않는다. 자체 온라인 비즈니스 프로그램 병행을 통해 글로벌 바이어의 서울관 참여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Photo Image

스마트 교통·환경, 스마트 안전·복지, 스마트 경제·리빙 세 분야에서 선발된 15개 우수기업과 함께 CES 2021 서울관을 조성한다. 스마트 교통·환경 분야에서 파이퀀트(대표 피도연), 스마트 안전·건강 분야에서 메디웨일(대표 최태근), 스마트 경제·리빙 분야에서 웨인힐스벤처스(대표 이수민) 등이 참가한다.

서울시는 이번 CES에서 기업 투자유치를 위해 직접 나선다. 자체 프로그램으로 △기업 솔루션 소개 웨비나 △전문가 대담과 기업 글로벌 피칭 프로그램 △CES 2021을 종합분석하는 '리뷰 CES 서울'을 통해 국내외 관계자 서울관 참여를 유도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사이드 아미디 플러그앤플레이 대표와 CES를 주최하는 CTA 게리 샤피로 회장과 함께 스마트 서울 비전과 혁신 창업 생태계를 주제로 대담에 나설 계획이다.

대담 외에도 최재홍 강릉원주대 교수, 정지훈 경희사이버대 교수, 김지현 SK경영경제연구소 부사장이 CES 2021로 보는 기술 트렌드 소개를 진행한다.

CES 서울관 15개 참여기업에 플러그앤플레이 실리콘밸리 본사와 3개 글로벌 지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실시간 투자 유치 피칭 기회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판로 개척에도 나설 예정이다.

플러그앤플레이는 실리콘밸리 소재 스타트업 투자·육성 전문기관이다. 구글, 페이팔, 드롭박스에 초기 투자한 바 있다. 지난 3년 연평균 3000만달러를 투자했다.

CES 2021 서울관에 참여하는 15개 기업 솔루션은 웨비나를 통해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웨비나는 헬스케어, 인공지능, 에코를 주제로 6~8일 '스마트서울넷'에서 공개한다.

CES 2021 서울관은 CES 공식온라인 전시페이지(digital.ces.tech)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별도로 '스마트 서울'에서도 관련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CES 공식 온라인 전시가 유료로 진행됨에 따라 시민참여가 제한되는 것을 최소화한다. 서울시 공식 유튜브 채널과 영문 유튜브 채널 'SeoulCityOfficial'을 통해서도 전시를 확인할 수 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디지털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세계적 팬데믹으로 최초 진행되는 온라인 CES에 모두가 낯설어하는 상황이지만, 이런 상황에서 서울시가 스타트업에 CES 2021을 100% 활용할 수 있는 길잡이 역할을 하겠다”면서 “이번 CES 2021 서울관은 스마트 서울의 비전과 서울의 우수 기업을 국내외에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