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계기술단체총연합회 선정

'붙이는 주사' '스마트 로봇의족' 기술이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에 꼽혔다.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상진)은 9일 한국기계기술단체총연합회 선정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에 정준호 전략조정본부장의 '통증 없이 붙이는 주사-나노마이크로 DNA 니들패치' 기술과 우현수 의료지원로봇연구실장의 '하지절단 장애인의 정상보행을 위한 발목형 로봇의족' 기술이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은 연합회가 국내 개발된 기계기술을 대상으로 심사, 올해 가장 우수한 기계기술에 수여하는 상이다.

Photo Image
<통증없이 붙이는 주사-나노마이크로 DNA 니들패치>

나노마이크로 DNA 니들패치는 3차원 나노패터닝 기술로 만든 DNA 니들을 피부에 부착, 통증 없이 백신과 같은 유효성분을 피부 내로 흡수시키는 기술이다. 세계 최초 성과다. 국내와 미국, 중국, 인도를 포함한 해외 7개국 출원 특허를 바탕으로 연구소기업 및 상용화에도 성공했다.

정준호 본부장은 “독감 및 신규 유행성 바이러스 백신이 탑재된 나노마이크로 DNA 니들패치 실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지절단 장애인 정상보행을 위한 발목형 로봇의족은 세계 최고 수준의 경량 고출력 구동 메커니즘을 적용해 구현한 전자제어식 의족이다. 무릎 아래 부위가 절단된 장애인이 착용하고 평지와 경사로, 계단 등을 자연스럽게 걸을 수 있도록 돕는다.

Photo Image
<하지절단 장애인의 정상보행을 위한 발목형 로봇의족>

로봇의족은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보훈처가 협력해 사용성 개선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연내 다수의 국가유공자를 대상으로 시범 공급하는 사업도 진행할 예정이어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우현수 실장은 “국산 기술로 가격은 기존 외산제품 대비 4분의 1 수준이면서 성능은 동등한 로봇의족을 개발했다”며 “향후 발목형뿐 아니라 무릎형 로봇의족까지 제품군을 다양화하고 경쟁력을 보강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